중앙 미드필더

풋케위키, 대한민국 대표 축구위키 FootballK 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중앙 미드필더(Central Midfielder)는 미드필드 중에서도 중앙 구역을 담당하는 역할로, 허리 싸움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현대 축구에서 상당히 주목받는 위치다. 중앙 미드필더는 쉴 새 없이 공격과 수비를 오가야 하기 때문에 강인한 체력과 활동량, 팀워크 패스, 수비 능력을 모두 갖춘 선수가 기용될 경우 허리에서 상대에게 우위를 점할 수 있는 중요한 자리다. 게임에서는 CM, M C, CMF 등으로 표기된다.


대표적인 세부 역할[편집]

중앙 미드필더[편집]

중앙 미드필더는 주로 공격과 수비를 연결하는 연결고리 역할을 수행한다. 정 중앙의 포지션이다보니 경기장 전체를 둘러볼 수 있으며, 경기의 흐름을 읽어내기 좋은 포지션이다. 경기 중 팀의 상황에 따라 유동적으로 역할이 바뀌기도 하지만 주 임무인 공수 연결의 역할 때문에 패스 능력과 적절한 힘을 갖춘 균형잡힌 선수들이 많다.


박스 투 박스 미드필더[편집]

박스 투 박스 미드필더는 상대팀 페널티 박스에서 자기편 페널티 박스까지 경기장의 전 구역을 커버하는 활동량을 바탕으로 공수 모두에 가담하는 강한 체력이 요구되는 역할이다. 강인한 체력은 물론이고 공격과 수비 다방면에서 뛰어난 능력을 가져야만 소화할 수 있는 포지션이므로 슈팅, 패스, 드리블, 태클, 커버링 등 현대 축구에서 요구되는 모든 기술에 능해야 한다. 잉글랜드 국적의 미드필더 스티븐 제라드, 칠레아르투로 비달 등이 대표적인 박스 투 박스 미드필더로 꼽힌다. 국내 선수로는 前 포항 스틸러스 선수였던 이명주를 꼽아볼 수 있겠다.[1]


볼 위닝 미드필더[편집]

볼 위닝 미드필더는 적극적인 수비로 상대의 공격을 1차 저지하며, 따낸 공을 빠른 패스로 전개시켜 공격에도 기여하는 역할이다. 현대 축구에서 수비형 미드필더의 통칭인 앵커맨의 역할을 수행한다고 볼 수 있을 듯. 김근철경남 FC 시절 이러한 역할을 맡았다.[2]


같이 보기[편집]


참고[편집]

  1. 이명주는 공격, 수비적 능력이 모두 우수하였기 때문에 소속팀에서 박스 투 박스 미드필더로 활약하기보단 주로 김태수선수와 더블 볼란테를 구축하거나 중앙 미드필더로 활약하는 경우가 많았다.
  2. 당시 김근철은 3-5-2의 풀백 라인과 거의 동일선상에 위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