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크

풋케위키, 대한민국 대표 축구위키 FootballK 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경남 FC 시절 루크

루크 드베어(1989년 11월 5일~현재)는 2011년부터 2014년까지 K리그에서 활동했던 오스트레일리아 국적 센터백이다.



프로필[편집]

  • 이름 : 루크 드베어 (Luke DeVere) [1]
  • 별명 : 루키(Lukey),
  • 출생일 : 1989년 11월 5일
  • 신체조건 : 186cm / 88kg
  • 국가대표 기록
2007 ~ 2009년 : 오스트레일리아 U-20 대표팀 9경기 출장 1골
2011년 : 오스트레일리아 U-23 대표팀 2경기 출장
2015년 : 오스트레일리아 축구 국가대표팀 (A매치 1경기 출장)


  • K리그 기록
연도 소속팀 리그 출장 교체 득점 도움 경고 퇴장
2011 경남 FC 경남 FC K리그 34 2 2 0 3 0
2012 26 0 3 1 3 0
2013 클래식 9 4 0 0 1 0
2014 13 3 1 0 5 0
통산 K리그 클래식 82 9 6 1 12 0
K리그 통산 기록은 리그컵 포함. 2014시즌 종료 시점 기준.
연맹 공식 DB



유소년 생활[편집]

네덜란드계 이주민 출신으로 빅토리아주 멜버른에서 태어나 퀸즐랜드주로 이주하였다. 2005년 지역별 유망주 육성 프로그램의 일환인 퀸즐랜드 스포츠 아카데미 출신으로 두각을 나타낸 루크는 2007년 오스트레일리아 스포츠 인스티튜트 로 적을 옮기게 된다. AIS로 옮긴 그 해, 루크는 호주 U-20 축구 국가대표팀의 일원이 되어 2009년까지 9경기에 나서 1골을 기록하였다. 가능성을 인정받은 루크는 08/09 시즌을 앞두고 당시 호주의 중위권 클럽으로 착실히 성장하고 있던 브리즈번 로어 FC의 구애를 받아 계약에 성공한다.


프로 생활[편집]

브리즈번 로어[편집]

입단 첫 해부터 15경기에 출장하며 리그 적응에 성공한 루크는, 팀의 핵심이던 크레이그 무어를 대체할 유망주로 기대를 불러모았다. 이후 2년차 징크스 없이 09/10 시즌에는 리그 24경기에 출장하여 2득점을 기록, 팀의 주전 수비수로 확실하게 도약하였으며 10/11시즌 리그 전경기 출장, 팀의 프리미어십과 챔피언십 동시 제패를 이끌며 팀의 핵심으로 인정받기에 이른다. 브리즈번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보내기 시작한 2010년, 호주 U-23 축구 국가대표에도 발탁되는등 엘리트 코스를 착실히 밟아 나간다.


경남 FC[편집]

2011년 1월, 루크의 경남 입단 소식이 타진되었다. 루크의 이적은 호주 내에서 상당히 충격적인 반응을 불러왔는데, 호주 내 최고 유망주가 한국 K리그에서도 중위권 클럽으로 평가받는 경남으로 25만 파운드라는 헐값에 이적하리라고는 아무도 생각하지 못했던 상황이었기 때문. 호주 언론들은 루크의 이적 결정에 대해 맹비난을 보냈고 브리즈번은 이 상황을 해명하기 위해 애를 써야 했다. 국내에서도 호주 U-23 대표팀 주장을 역임했던 루크의 경남행을 보도하였지만 그 때 당시 K리그 팬들 사이에서는 아시아쿼터제를 활용하기 위한 호주 출신 유망주 선수 영입 정도로만 보고, 별다른 기대를 하지 않았다.

하지만 루크는 K리그 데뷔전인 강원 FC와의 원정 경기[2]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며 경남의 승리에 일조했으며, 그 후 루크는 리그와 컵대회 전경기에 출장하였다. 리그가 중반으로 접어드는 시점, 루크는 2012년 런던 올림픽 본선 진출을 노리던 호주 올림픽 대표팀의 부름을 거절했고[3][4], 팀을 위해 노력하며 경남이 꾸준한 경기력을 올릴 수 있도록 헌신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2011시즌 종료 시점 얻은 무릎 부상으로 2012시즌 초반까지 경기에 나서지 못하다, 복귀 후 3골 1도움을 기록하며 공수에 걸쳐 빼어난 활약을 선보였다. 특히 소속팀 경남 FC를 상위 스플릿으로 이끌었고, FA컵 준우승에 기여하는등 개인 성적뿐만 아니라 팀 성과도 좋았다.

하지만 부상 여파로 완벽한 몸 상태가 아니었음에도 너무 무리한 탓인지, FA컵 결승전이 종료된 뒤 얼마 지나지 않아 무릎 부상 악화로 오스트레일리아로 건너가 재활에 집중하게 된다. 이후 2013년 5월에 접어들면서 부상을 회복하여 팀에 복귀해 경기력을 되찾는데 전력을 다했으나, 장기 부상으로 인해 기대 이하의 모습을 보여 2013시즌 9경기 출장에 그쳤다. 이후 K리그 4년차에 접어든 2014시즌, 3월 9일 성남과의 개막전에서 경기 종료 직전 결승골을 기록하며 승리에 기여하였지만 무릎 부상의 여파 때문인지 이후로는 경기력이 들쑥날쑥한 모습을 보여주었으며, 결국 13경기 출장에 그친 채 14시즌 종료 후 계약 만료로 팀을 떠나게 되었다.


브리즈번 복귀[편집]

2014시즌을 마지막으로 경남과 계약이 만료되어 자유계약 신분이 된 루크는, 전 소속팀 브리즈번 로어를 비롯한 5개의 A리그 클럽들의 구애를 받았으며 결국 친정팀 브리즈번 로어와 입단 계약을 체결하였다. 등번호는 33번이며 6개월의 단기 계약 조건. 이후 브리즈번 소속으로 호주 국가대표팀에 차출되어 독일과의 친선 경기에서 A매치 데뷔전을 치렀으며, 해당 경기에서 풀타임 활약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소속팀에서도 무릎 부상 여파에도 불구, 수비를 이끌며 팀이 AFC 챔피언스리그에서 인상적인 모습을 보이는 데 기여하며 재계약에 성공, 2017년 현재까지 브리즈번 소속으로 활동 중이다.


플레이 스타일[편집]

산토스와 비견될 만한 지능적인 플레이가 특기다. 경기 내내 수비 라인 간격을 조율하며 상대 공격수들의 패스를 잘 끊었다. 빠른 편은 아니었지만 수비 위치 선정이 좋아 커버 플레이에도 능했다. 최진한 감독 시절에는 간혹 포어 리베로에 가까운 역할을 수행하기도 했다.


에피소드[편집]

  • 경남 FC 전 감독인 조광래 감독이 선정한 경남의 역대 베스트 일레븐에 이름을 올렸다고 한다. 참고로 루크가 경남에 입단한 시즌은 2011년으로, 조광래 감독이 국가대표팀 감독직 수행을 위해 경남을 떠났을 때는 2010년 여름이다.
  • 2012년 10월 조부상을 당했음에도 FA컵 결승에 진출한 소속팀에 전념하기 위해 팀에 알리지 않고 FA컵 결승전에 선발 출장하였다. 이 사실을 알게 된 팬들이 FA컵 결승전에서 루크에게 감사를 표하는 플랜카드를 만들기도 했다.
  • 한국에서 적응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보였다. 한국어가 서투른 루크에게 영어가 서투른 팬이 말을 걸자, 경청하면서 한국어로 대답해 주려고 노력했던 일화가 팬들 사이에서 유명하다. 대부분 영어 좀 한다는 팬들이 옆에서 도와줬다
  • 경기장 내에서는 침착한 모습을 보여주지만, 사실 굉장히 승부욕에 불타는 성격이라고 한다. 경기에 지는 날이면 분하다며 자신의 라커를 치면서 화를 삭힌다는 말이 있다. 왠만해선 동료 선수들의 실책에 화내지 않는것으로 유명한 루크이지만 한 번은 경기 도중 불같이 화를 냈다. 그 상대는 2013시즌 SK 유나이티드와의 홈경기에서 상대 수비 뒤로 돌아 들어가라는 사인을 보고도 멀뚱히 서있던 보산치치였다.
  • 경남 팬들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는 외국인 선수 중 한명이며, 특히 수비 부문에서는 산토스와 함께 손꼽히는 기량을 가졌던 선수로 기억되고 있다.


업적 및 기록[편집]

클럽[편집]



국가대표팀[편집]

  • 오스트레일리아 U-20
    • 웨이팡 컵(U-18), 2007
    • AFF U-19 챔피언십 : 2008
    • 인터내셔널 코르 그뢰네헨 토너먼트 : 2009


개인[편집]


같이 보기[편집]


참고[편집]

  1. 호주 A리그 중계에선 루크 드비야에 가까운 발음으로 읽힌다.
  2. 이 경기는 1:0으로 경남이 승리했다.
  3. (베스트일레븐 - 윤신욱기자) 루크의 경남 사랑, 올림픽대표팀 차출 고사
  4. 반면 호주 내에서는 루크 스스로 고사한게 아니라, 경남이 루크의 차출을 거부했다는 여론이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