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판 승강제

풋케위키, 대한민국 대표 축구위키 FootballK 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심판 승강제란 능력이 뛰어난 심판을 1군에 배치하고, 상대적으로 실력이 떨어지는 심판을 2군에서 훈련시킨 뒤 개인 고과 점수에 따라 시즌 중에 1부로 올리거나 2부로 강등하는 제도로 K리그에서는 2010년부터 도입되었다.

심판의 판정논란을 없애고 심판의 판정에 대한 긴장을 높이기 위해서 2010년부터 심판을 1, 2부로 구분하고 평가를 통해 심판을 1,2부사이에 승강시키는 제도를 시행하게 되었다. 1부 심판은 K리그 경기를, 2부 심판은 2군 리그와 프로팀 산하 학원팀 경기인 챌린지리그를 담당하게 하였다. 2009년 시즌이 끝난 뒤 심판에 대한 평가 작업을 통해 1부 심판진에 주·부심 각각 14명씩 28명을, 2부 심판진에도 같은 수를 배치하여 심판을 1,2부로 나누어 처음 실시하게 되었으며 매해 시즌이 끝난 뒤 심판의 평가작업을 통해 일정 수의 심판의 강등과 승격이 이루어질 전망이다.


평가[편집]

처음에는 누가 승격되고 누가 강등됐는지도 정보공개 하면서 나름 제대로 돌아가는 것처럼 보였는데 어느샌가 묻혔다. 지금도 제대로 하고 있는지는 의문이다. 가장 큰 문제는 2군경기를 맡다가 올라오는 새내기(?) 심판들 수준이 고금삑을 비롯해 기존 심판들보다도 수준이하라는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