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인

풋케위키, 대한민국 대표 축구위키 FootballK 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좌측의 오승인이 임재선 선수의 드리블을 마크하고 있다.

오승인럭키금성 황소, 유공 코끼리에서 활약하였던 선수이다. 선수 생활 은퇴 후, 현재는 광운대학교 축구부 감독으로 재직 중이다.



프로필[편집]

  • 이름 : 오승인
  • 생년월일 : 1965년 12월 20일
  • 신체 : 182cm / 73kg
  • 최종 학력 : 광운대학교 졸업
  • 현 소속팀 : 선수 생활 은퇴


  • K리그 경력
연도 소속팀 출장 교체 득점 도움 파울 경고 퇴장
1988 포항제철 아톰즈 포항제철 아톰즈 1 1 0 0 0 0 0
1991 유공 코끼리 유공 코끼리 4 4 0 0 8 0 0
1992 27 18 2 0 14 1 0
1993 14 5 0 0 11 1 0
1994 15 3 0 0 12 1 0
통산 K리그 61 31 2 0 45 3 0
K리그 통산 기록은 리그컵 기록 포함. 2011년 3월 1일 기준
연맹 공식 DB


유소년 시절[편집]

전라남도 고흥군 출신으로, 광운공고광운대학교를 졸업하였다. 광운공고 시절부터 축구를 본격적으로 배우기 시작하였다고 하며, 광운대학교에 진학 후 박승옥 당시 광운대 감독의 조련을 받으며 급성장, 1987년에는 충무 국가대표팀에 발탁되어 대통령배 국제축구대회에 참가하여 프로팀의 주목을 받았다.


성인 시절[편집]

1988년 드래프트에서 포항제철 아톰즈에 2순위로 지명되었다. 이후 오선수의 프로 데뷔전은 1988년 4월 치러졌는데, 데뷔전 상대는 럭키금성 황소 축구단이었다. 당시 럭키금성에는 당대 최고의 스트라이커이자 바로 직전 연도까지 포철 소속으로 활약했던 최순호 선수가 뛰고 있었는데, 최순호는 자신을 박대하며 내보낸 포철 이회택 감독에게 복수를 벼르고 있었다. 1987년 말, 이회택 감독은 최순호와 포철간 재계약 협상 과정에서 '최순호는 움직임이 더디고 활동량이 부족해 팀에 도움이 되지 못한다' 며 연봉을 삭감하여 재계약할 것을 요구했었고, 이에 반발한 최순호는 럭키금성으로 이적한 사연이 있었기 때문.

이러한 사정이 있었으니 경기가 시작되자마자 최순호 선수의 폭발적인 움직임이 이어졌고, 최순호 선수의 전담 마크맨이었던 포철의 남기영 선수는 쩔쩔 매다, 결국 부상으로 교체 아웃되었다. 이에 남선수의 대타로 오승인 선수가 교체 투입되어 최순호를 맡게 된다. 이것이 오선수의 데뷔전이었던 것. 여러가지 악조건에서 몸이 굳어버린 오승인 선수는 2:1로 포항제철이 럭키금성에 앞선채 경기가 종료되기 약 30초 전, 최순호 선수를 완전히 놓쳤고 최순호는 그 기회를 놓치지 않고 강태식 선수의 자책골을 유도하며, 2:2 무승부를 이끌었다.[1] 최순호는 경기가 끝나자마자 이회택 감독에게 찾아가 인사를 청하며, 자신에 대한 평가가 잘못되었음을 증명했고, 이 날의 수훈 선수이자 팀을 구한 영웅으로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한 몸에 받았다. 반면 이일로 인해 기회를 잃어버린 것은 오승인 쪽이었다. 그렇지 않아도 해당 경기 후 대학 시절부터 안좋았던 무릎 부상이 악화, 수술을 받았던 오승인은 2군으로 밀려난 뒤 포철을 떠나게 되었던 것. 이후 1989년부터 1991년 6월까지 삼익악기 축구단에서 활약하며 컨디션을 끌어올린 오선수는, 1991년 이적료 3,500만원, 연봉 1,200만원의 조건으로 유공 코끼리에 입단하며 프로 복귀에 성공하였으며, 1991년부터 1994년까지 4년동안 유공에서 60경기를 출장하였다. 주 포지션인 사이드 풀백 외에도 센터백, 센터 포워드도 소화하며 멀티 포지셔닝을 자랑하며 쏠쏠한 활약을 보인 끝에 94시즌을 끝으로 선수 생활을 정리하였다.


지도자 생활[편집]

1994시즌을 끝으로 은퇴한 오승인 선수는 최종덕 감독의 부름을 받아 동국대학교 축구부 코치로 1년간 활동한 뒤, 모교인 광운대학교 축구부 코치로 부임하여, 설기현여동원여승원 등을 조련하였고, 2007년 1월부터 광운대학교의 감독으로 부임하면서, 팀을 전국체전 우승 등, 전국대회 2회 우승으로 이끌었고 U리그에도 참가중이다.


플레이 스타일[편집]

지도자 스타일[편집]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

오승인 감독 인터뷰 - Part.1

오승인 감독 인터뷰 - Part.2


참고[편집]

  1. 관련 기사 : 최순호 포철에 방출 화풀이
    하지만 여기에 대해서 훗날 오승인 씨는 자신은 최순호 마킹을 놓치지 않았으며, 강태식 선수가 볼처리를 잘못한 것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워낙 예전 일이라 어느 쪽의 주장이 옳은지 확실치 않으므로 일단 기사 링크와 오승인 씨 인터뷰 기사를 동시 게재한다.
    (당시 상황에 대해 오승인 감독이 대한축구협회 최순호 부회장을 놓쳐서 실점했다는 기사를 봤습니다) 그건 잘못된 정보예요. 정말 거기에 대해선 할 말이 많습니다. 지금도 (최)순호 형 만나면 하는 얘기라니까? (웃음) 그때 우리 팀이 역습을 당하는 상황이었는데 최순호 부회장이 사이드에서 크로스를 올렸거든요. 저는 바로 따라가서 발을 뻗었어요. 그런데 우리 팀 강태식 선수가 패널티박스로 날아온 볼을 걷어내지 못하고 그만 자살골을 넣은 거예요. 그런데 사람들은 다 제가 잘못했다고 해요. (웃음)

    [출처] 광운대 축구부 오승인 감독 인터뷰 - Part.1|작성자 kusf_spo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