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풋케위키, 대한민국 대표 축구위키 FootballK 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KT&G 로고

주식회사 케이티앤지 (KT&G)는 대한민국의 담배 제품 제조 회사이다. 과거 담배와 홍삼 전매를 책임지던 국가기관, 공기업이었으며 전매제도 폐지 후 담배와 홍삼 관련 사업에 대해 독점적인 위치를 차지하는 기업이다.

이 기업은 국가기관에서 공기업으로 전환되고 다시 공기업에서 민영화한 기업이다. 국가기관 당시의 이름은 전매청이었으며, 민영화 이전의 명칭은 한국담배인삼공사(Korea Tobacco & Ginseng)였다.


연혁[편집]

해방 이전[편집]

KT&G와 전매제도(국가 또는 지정된 기관에서 지정된 상품에 대해 독점적인 판매권을 가지는 것)의 역사는 1899년 7월 대한제국 궁내성 내장원 삼정과 설치로 시작된다. 1920년 조선총독부 재무국에서는 홍삼전매령을 공포한 후 1921년 담배전매령, 1942년 소금전매령을 각각 공포해 전매제도의 기틀을 마련하였다. 당시 대동아전쟁을 앞두고 전쟁물자를 조달하기 위하여 총독부가 제정한 법이었다.


국가기관에서 민간기업이 되기까지[편집]

해방 후 조선총독부 재무국에서 담당하던 전매제도는 대한민국 재무부 전매국이 담당하게 되었다. 그 후 전매국은 1951년 외청인 전매청으로 승격되었으며 서울시 종로구 종로5가에 청사를 마련하였다. 1962년 염전매법이 폐지되어 소금에 대한 독점권이 없어졌으며 1987년 4월 한국전매공사로 전환되면서 국가기관의 위치를 잃게 되었다. 이와 동시에 본사를 종로5가에서 충청남도 대덕군 신탄진읍(현재 대전광역시 대덕구 평촌동)에 위치한 신탄진연초제조창으로 이전하였다. [1]

이후 한국전매공사는 추후 있을 민영화를 대비하기 위해 1988년 4월 한국담배인삼공사로 전환되었다. 1996년 7월 홍삼전매권이 폐지되고 1997년 10월 1일, 이날 새로 시행된 공기업의경영구조개선및민영화에관한법률이 적용되기 시작하여 (정부투자기관관리기본법의 적용대상에서 제외) 출자기관으로 전환돼 본격적인 민영화 수순에 밟게 된다. 1999년 인삼사업부문이 한국인삼공사로 계열 분리되었다. 그 후 2001년 담배사업법이 개정되면서 담배전매권이 폐지돼 전매제도 전반이 정리되었다. 2002년 대한민국 정부와 그 산하기관이 가지고 있던 주식이 단계적으로 매각되어 민영화에 따른 기준이 충족되었다. 그해 12월 임시주주총회의 의결을 통해 한국담배인삼공사에서 주식회사 케이티앤지(영문명 KT&G Corporation)로 변경 및 주식취득제한 폐지를 통해 민영화를 달성하였다.


스포츠[편집]

KT&G는 스포츠 부문에서 다방면에서 활약하고 있다. 1969년 전매청 신탄진제조창 배드민턴 팀 창단을 시작으로, 1988년 한국전매공사 여자배구팀[2], 2001년에는 대우증권 탁구단을 인수하여 탁구단을 창단한데 이어, 2005년 안양 SBS 농구단을 인수하여 KT&G 카이츠 농구단[3]으로 창단하였다. 2010년에는 KT&G 스포츠단에서 인삼공사 스포츠단으로 구단명을 바꾸며 본격적인 구단 마케팅을 하기 시작하였다. [4] 98년부터는 대한축구협회의 공식후원사가 되어 현재까지 국가대표팀을 후원하고 있다.


참고[편집]

  1. 이곳이 바로 현재의 KT&G 신탄진 제조창이다. 스포츠단의 숙소도 여기에 있다.
  2. 1989년 한국담배인삼공사, 2004년 KT&G 아리엘즈를 거쳐 2010년 현재의 KGC 인삼공사 여자배구단
  3. 현재 KGC 인삼공사 농구단
  4. KT&G 스포츠단이 인삼공사로 바뀌게 된 이유는 바로 라디오광고 방송불가처분 때문이었다. 2004년부터 KT&G로 이름을 바꾼 담배인삼공사는 상상예찬이라는 광고를 모토로 TV, 라디오, 지면 등에 기업 이미지 광고를 게재하였다. 하지만, 광고심의기구는 KT&G라는 이름이 담배를 연상시킨다 하여, KT&G의 모든 이미지 광고 게재를 금지하였고, 이에 KT&G는 가처분 취소 소송을 냈으나 기각당하면서, 결국 광고를 쓸 수 없었다. 결국 전광판 광고로 수익을 창출하는 스포츠단의 특성상 광고불가는 치명타였고, 결국 2010년 담배를 뺀 인삼공사 스포츠단을 재창단하여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