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FC 지지자

풋케위키, 대한민국 대표 축구위키 FootballK 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태동[편집]

2002 FIFA 월드컵이 유치된 후, 우수한 선수들을 많이 배출한 경상남도에 프로 클럽이 없다는 것이 문제가 되었고, 이는 붉은 악마 경남 지부 회원들이 주축이 된 FC 경남 창단 추진 위원회(가칭)와 FC GNS의 결성으로 이어졌다. 추진위원회는 창단을 위한 지지 서명운동을 벌이는 등 지역 클럽의 창단에 힘쓰고 있던 상황이었다. FC GNS는 추진위원회와 노선은 달랐지만, 역시 연고 클럽의 창단을 위해 무던히 애를 썼다. 그렇게 창단이 가시화될 무렵인 2003년, 태풍 매미가 전국을 휩쓸었고, 경남은 전국에서도 손꼽히는 피해를 입게 되었다. 태풍 피해 복구에 신경을 쏟느라 자연히 클럽 창단은 우선 순위에서 밀려났고, 창단이 지연되자 축구팬들의 가슴은 타들어 갔다.

창단 이후[편집]

2005년, 드디어 모두가 고대하던 클럽 창단이 결정되고 모든 일정이 잘 풀리면서 대표적인 이름을 걸고 지지자 모임을 결성하는 움직임이 나타났다. 그것이 울트라스를 표방하였던 The Ultra Nuclears 2005단디다. 당시 단디는 구단과 유착 관계를 형성하여 물품을 지원받는 등 지지자로서의 순수성을 잃었다는 비판을 받고 있었으며, 이에 내분이 일어나 단디의 일부 멤버들이 탈퇴하여 Crazy Rate Extreme Winning (이하 C.R.E.W)를 결성하며 따로 떨어져 나오게 되면서 골대 뒤엔 세 가지 모임이 공존하게 되었다. 이어 T.U.N과 관련하여 울트라 걸스라는 여성 소모임이 만들어지기도 하였다.

그 뒤, 경기장을 창원축구센터로 옮기고, 엠블럼과 팀 로고송을 모두 교체하며 새로운 창단 수준의 변혁을 겪은 구단의 상황에 발맞추어 경남 FC 서포터즈 연합회의 결성이 추진되었고, 2010시즌 세 모임 모두 연합회의 이름으로 활동하게 되었다. 연합회가 된 이후에는 이전보다 연령층이 많이 낮아진데다 인원도 늘어나면서 다양한 자체 행사를 여는 등 활발한 활동을 보여주었다.


모임 일람[편집]

  • 경남 FC 서포터즈 연합회
    • 알마로자
    • 적의군
  • 단디
  • C.R.E.W

성향[편집]

사건사고[편집]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


참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