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티스타

풋케위키, 대한민국 대표 축구위키 FootballK 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안양 시절 바티스타

바티스타브라질 국적 스트라이커로 2003년 K리그에서 잠시 뛰었던 공격수다.




프로필[편집]

  • 이름 : 에디나우두 바치스타 리바누 (Edinaldo Batista Libano)
  • 통칭 : 그라피테 (Grafite)
  • 국적 : 브라질 브라질
  • 출생일: 1979년 4월 2일
  • 신체조건 : 189cm / 79kg
  • 국가대표 경력
2010년 FIFA 남아공 월드컵 본선 대표
2005ㆍ2009 ~ 2010년 : 브라질 축구 국가대표
(통산 A매치 5경기 출장 1골)
  • 현 소속팀 : Clube Atlético Paranaense
  • 등번호 : 23
  • 주요 기록 : 08/09 독일 분데스리가 득점왕
  • K리그 기록
소속팀 연도 출장 교체 득점 도움 경고 퇴장 자책
안양 LG 치타스 안양 LG 치타스 2003 9 4 0 0 4 0 0
통산(K리그) - 9 4 0 0 4 0 0
K리그 기록은 K리그컵 포함. 2012년 5월 12일 기준.


K리그 입단 이전[편집]

브라질 세리에 B 팀이었던 Santa Cruz Futebol Clube 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며 조광래 감독의 눈에 띄었고, 2003년 1월 임대료 25만 달러에 연봉 12만 달러의 조건으로 1년 임대되어 한국땅을 밟기에 이르렀다.


K리그[편집]

2003년 안양 LG 치타스에 입단한 바티스타는 당시 감독이었던 조광래씨가 브라질로 직접 건너가서 영입한 선수로 알려져 있다. 당시 조광래 감독은 "브라질 지역 리그에서 뛰던 바티스타를 처음봤는데 큰 키에도 빠른 스피드를 자랑해 얼른 영입했다."고.. 이후 바티스타는 안양에 입단해 등번호 10번을 받을 만큼 큰 기대를 받았다. 하지만 바티스타는 좀처럼 한국 무대에서 적응하지 못하였고, 9경기에 나서 공격 포인트 하나 없이 경고만 4개를 받는 등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그 해 여름 바티스타는 6개월 여만에 브라질로 돌아갔고, K리그 역사에 잉여로 남게 되었다.[1] 당시 바티스타의 K리그 적응 실패 원인을 꼽자면, 단기간의 활약상만 보고 계약을 성사시켰던 K리그 외국인 스카우트의 근시안적 태도를 지적하는 의견이 많았다. 물론 이 문제는 10여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하다.


K리그 이후[편집]

안양에서 방출된 바티스타는, 브라질 Goiás Esporte Clube와 São Paulo FC 등 브라질 명문 클럽에서 골폭풍을 몰아치며 기량을 뽐내었고 2005/06시즌에는 프랑스 리그1 팀인 Le Mans FC에 입단하며 유럽행까지 성공하게 된다. 이후 르망을 거쳐 2006/07시즌을 앞두고 VfL 볼프스부르크로 이적,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4년동안 활약하였다. 특히 독일 1.분데스리가 2008/09시즌에는 팀을 리그 우승[2]으로 이끌었을 뿐만 아니라 득점왕에도 오르는 폭발적인 모습을 보여주었다.[3] 이러한 활약에 2010년 남아공 월드컵에 브라질 대표팀 일원으로 발탁되기도 하였으며 파라과이와의 조별 리그 3차전에서 출전하기도 하였다. 이후 2011/12시즌 UAE 팀인 알 아흘리 두바이로 이적하였으며 4시즌간 UAE 프로 리그 정상급 공격수로 활약한 뒤, 카타르를 거쳐 브라질로 돌아와 선수 생활 황혼기를 보내고 있다.


에피소드[편집]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

참고[편집]

  1. 박문성의 풋볼리즘 - 그라피테를 아시나요?
  2. 08/09시즌 승점 2점차로 바이에른 뮌헨을 꺽고 우승을 차지하였다.
  3. 이 때의 활약을 계기로 한국에서 바티스타 선수가 뛴 적이 있다는 기사가 실리기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