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훈

풋케위키, 대한민국 대표 축구위키 FootballK 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고려대 시절 박정훈

박정훈(1988년 6월 28일 ~)은 대한민국 출신의 축구선수로 2011년부터 현재까지 K리그내셔널리그에서 활동하고 있는 미드필더이다.


프로필[편집]

  • 이름 : 박정훈
  • 출생일 : 1988년 6월 28일
  • 신체 : 180cm / 73kg
  • 현 소속팀 :


  • 프로 기록 (실업 포함)
소속팀 리그 연도 출장 교체 득점 도움 경고 퇴장
전북 현대 모터스 K리그 2011 1 0 1 0 0 0
전남 드래곤즈 2012 0 0 0 0 0 0
강원 FC 2012 3 4 1 0 1 0
전남 드래곤즈 클래식 2013 0 0 0 0 0 0
미포조선 KNL 2013 12 - 0 0 1 0
부천 FC 1995 챌린지 2014 7 6 0 0 2 0
통산 K클 - 4 4 2 0 1 0
K챌 - 7 6 0 0 2 0
KNL - 12 - 0 0 1 0
K리그 통산기록은 리그컵기록 포함. 2015년 1월 1일 기준.
연맹 공식 DB


유소년 생활[편집]

배재중학교, 배재고등학교, 고려대학교를 거친 선수이다. 중학교시절부터 두각을 나타내 U-17 청소년 대표팀에 선발되었다. 대한축구협회유소년 축구유학프로그램 2기 멤버로 프랑스의 FC 메츠로 유학을 갔다오기도 하였다.[1] 유학에서 돌아온 이후 박선수는 고려대학교에 진학하였는데 대학 축구무대에서 동기 유준수와 함께 고려대학교의 공격진을 이끌며 뛰어난 활약을 보여주었다.


K리그 생활[편집]

2011년 전북 현대 모터스에 1순위로 입단하였다. 유준수 선수와 더불어 대학권 최고의 공격자원으로 통했기 때문에 1순위 지명은 당연했다는 평. 그러나 프로 입단 후, 좀처럼 전북 1군에서 기회를 잡지 못했다. AFC 챔피언스 리그 세레소 오사카전에서 교체로 출장하며 프로 데뷔전을 치루었고, 2011년 6월 29일 K리그 컵대회 8강전 對 울산 현대와의 경기에서 선제 골을 터트리며 K리그 데뷔골을 기록하기도 하였지만,[2]주로 계속 전북 2군에만 출장하였다. 어째 고대 동기인 유준수 선수랑 비슷한 행보를 있는 셈. 결국 2011시즌 종료 후, 전남 드래곤즈로 이적하여 활약하게 되었다. 전남은 인디오, 김명중 등 기존의 공격진을 모조리 쳐낸 터라, 상대적으로 박선수가 주전 출장 기회를 얻으며 활약할 수 있을 것으로 보였는데.. 전남 입단 후 장기간 부상을 당해 전력에서 이탈하는 불운을 겪었다. 결국 전남은 2012년 7월, 강원 FC의 요청으로 박선수를 6개월 임대를 보내기에 이르는데..

강원은 박선수에게 마지막 기회의 땅과 같았고, 출발은 좋았다. 2012년 7월 25일, 對 포항 스틸러스 전에서 후반 교체 투입되어 결승골을 터뜨렸던 것. 이 골은 자신의 프로 데뷔골이자 강등 경쟁을 벌이던 강원에게 소중한 한방이었다. 그러나.. 박정훈 선수는 골을 성공시킨 후, 세레머니를 펼치다 팀 동료인 웨슬리가 기쁨에 겨워 박선수를 너무 강하게 누른 탓에 근육 부상을 당해버렸고 (;;;) 결국 후반 39분 교체아웃되었고, 그 부상으로 그대로 시즌아웃을 당하고 말았다.. 이후 다른 잔부상과 함께 재활에만 상당한 시간을 보냈고 전남으로 복귀한 이후에도 좀처럼 컨디션을 끌어올리지 못하며 출장을 이어가지 못하였다.


미포조선 행과 그 이후[편집]

결국 2013년 7월 미포조선으로 임대되며, 다시 한번 전남을 떠났다. 미포에서는 4개월여간 12경기를 출장하며 2013년 내셔널리그 우승에 힘을 보탠 뒤 원 소속팀인 전남에 복귀하였으나, 14시즌 전남에 등록하는데는 실패.. 이후 잠시 무적선수로 지내다 2014년 8월 부천 FC 1995에 입단하였으며, 부천에서 7경기를 소화하였다. 하지만 14시즌 종료 후 부천과도 상호계약해지 되면서 또다시 무적선수가 되고 말았다.


플레이 스타일[편집]

왼쪽 측면에서 빠른 발을 이용해 저돌적인 돌파를 선보인다고 하는데, 주전 경쟁에서 밀려 좀처럼 출장하지 못하고 있다. 사실 박정훈 선수 자리에 워낙 걸출한 자원이 즐비하기 때문에 여간해서는 기회를 잡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경쟁 상대들의 이적이나 부상 공백을 노려야될듯?


에피소드[편집]

고려대학교 축구부 시절 단짝으로 활약했던 유준수와 행보가 정말 비슷하다. 고려대 시절 해외진출도 가능하겠다는 찬사를 업고 프로무대에 도전했으나 나란히 불운을 거듭하며 실패, 결국 내셔널리그행을 택하는 것 까지.. 하지만 유준수 선수는 내셔널 시절이 전화위복이 되어, 14시즌 울산 현대에 입단해 만족스러운 활약을 이어나갔으나, 박선수는 내셔널 시절을 반전의 계기로 삼지 못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경력[편집]

  • 2012.7 ~ 2012.12 : 강원 FC / K리그 (임대)


같이 보기[편집]


참고[편집]

  1. 당시 유학 선수는 박정훈 선수를 포함해 추정현, 김태연 총 3명이었다.
  2. 하지만 이 경기는 1:4로 전북이 패하고 말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