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한흥

조한흥 (1951년 4월 5일 ~ 현재)은 전직 축구 선수이자 축구인이다.


학창 시절편집

서울 용산 출신으로 금양국민학교, 배문중학교, 중동고등학교를 졸업하였다. 본래는 핸드볼 선수로 활동하였으나, 중학교 시절부터 축구 선수로 진로를 변경하였다고 하며, 이후 우상권 당시 대신고등학교 코치의 눈에 들어 대신고 축구부에 진학하였다고 한다. 그러나 우상권 코치가 대한민국 U-20 축구 국가대표팀 코치로 부임하면서 대신고 축구부는 일시 해체 상태가 되었고, 이에 조선수는 중동고등학교로 전학을 가 그곳에서 학업을 마쳤다고.. 고등학교를 졸업한 이후에는 곧장 은행권 팀 입단을 노린 끝에 1969년 조흥은행 축구단에 입단하는데 성공하였다.


실업 선수 시절편집

조흥은행 입단 후 함흥철 코치의 조련을 받으며 빠른 성장 속도를 보인 조선수는, 1970년 제12회 아시아청소년축구대회 본선 멤버로 발탁되어 처음 태극마크를 달았으며, 이후 해당 대회에서만 5골을 몰아쳐 단박에 주목을 얻는데 성공하였다.(청소년국가대표 3회출전) 이를 계기로 약관의 나이로 국가대표에도 발탁되었을(킹스컵2회, 메르데카컵) 뿐만 아니라[1] 소속팀에서의 활약도도 두드러지면서 1970년 추계 실업 리그에서도 득점왕을 차지,[2] 실업 무대 입단 2년여 만에 한국 축구를 대표하는 공격수로서 입지를 다지기에 이른다. 이후 1971년 해병대 축구단에 입대하여 군복무를 마친 조선수는 조흥은행으로 복귀해 1970년대 후반까지 활동한 뒤 선수 생활을 정리하였다.

은퇴 이후편집

은퇴 후에는 조흥은행 사원으로 입사, 1990년대 후반까지 조흥은행 시흥남출장소장,인계동, 양평동지점장 신한은행 순천연향동 지점장 을 역임하는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다 2000년대 무렵 축구계로 복귀하여 대한축구협회 경기 감독관 직위를 수행하는 등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2020년 현재는 한국OB축구연맹 이사로 재직 중이다.

참고편집

  1. 대표팀 발탁 당시 조선수의 나이는 만 20세 8개월이었으며, 역대 최연소 국가대표 발탁 기록을 경신하는데 성공하였다. 다만 이후 차범근최순호 등이 등장하면서 역대 최연소 국가대표 발탁 기록은 후배 선수들에게 내줘야만 했다.
  2. 당시 김진국 선수와 함께 7골을 기록하며 공동 수상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