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정혁

풋케위키, 대한민국 대표 축구위키 FootballK 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권정혁

권정혁(1978년 8월 2일 ~ )은 대한민국의 축구선수로, 2001년부터 K리그에서 활약 중인 골키퍼이다.


프로필[편집]

  • 이름 : 권정혁
  • 출생일 : 1978년 8월 2일
  • 신체 : 193cm / 83kg
  • 수상경력
2013년 K리그 대상 특별상
  • 국가대표 경력
2001년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 강화훈련 참가
  • 특이 사항
최초로 유럽리그에 진출한 한국인 골키퍼
K리그 역대 최장거리 골 1위 기록 보유자 (85M, 2013. 7. 21)
  • K리그 기록
연도 소속팀 리그 출장 교체 실점 득점 경고 퇴장
2001 울산 현대 호랑이 울산 현대 호랑이 K리그 14 0 26 0 0 0
2002 8 0 9 0 0 0
2003 2 0 4 0 1 0
2004 1 0 3 0 0 0
2005 Teamlogo gsangmu.png 광주 상무 불사조 0 0 0 0 0 0
2006 22 1 21 0 0 0
2007 Teamlogo psfc.png 포항 스틸러스 2 2 2 0 0 0
2008 Teamlogo gs.png FC GS 0 0 0 0 0 0
2011 Teamlogo iufc.png 인천 유나이티드 14 0 18 0 0 0
2012 7 0 8 0 0 0
2013 클래식 38 0 46 1 1 0
2014 28 0 35 0 0 0
2015 Teamlogo gjfc.png 광주 FC 17 0 16 0 0 0
2016 Teamlogo bfc2018.png 부천 FC 1995 챌린지 0 0 0 0 0 0
2016 Teamlogo gfc.png 경남 FC 챌린지 0 0 0 0 0 0
통산 K리그 클래식 153 3 187 1 2 0
K리그 챌린지 0 0 0 0 0 0
K리그 통산 기록은 리그컵 기록 포함. 2016년 3월 1일 기준
연맹 공식 DB

유소년 생활[편집]

인천 출신으로 부평동중과 부평고를 거쳐 고려대에 진학하였다. 부평고 시절부터 청소년대표에 꾸준히 발탁되어 어느정도 지명도가 있는 선수였고, 2000년 겨울 고려대 졸업을 앞두고는 프로 구단 스카우터들에게 올해 (2000년) 대학 졸업 선수 중 유일하게 프로에서 쓸만한 골키퍼 재목이란 평가를 받았다.


K리그[편집]

결국 스카우터들의 예상대로 2000년 대학 졸업 GK 중 유일하게 드래프트 정식순위에 지명되었다. 2001년 드래프트에서 울산 현대 호랑이에 3순위로 지명된것. 당시 울산은 2000년 정규리그 꼴찌의 충격과 철벽 골리 김병지의 이적 등으로 초토화된 선수단을 권정혁 등 어린 선수들을 대거 영입하여 리빌딩하고자 했었다. 덕분에 권선수도 2001년 데뷔시즌에 14경기를 출장하며 프로에서의 기량을 테스트해봤지만, 결과는 26실점. 경기당 평균 실점이 2점을 상회하는 기록으로 실망만 안겼다. 이후, 김정남 감독에게 찍혔는지 2004년까지 4년동안 울산 현대에서 서브 골리 자리를 맴돌았고, 결국 광주 상무 제대 후 자유계약 대상자로 울산과 인연을 정리하였다. 마침 권선수가 제대할 쯤, 김병지의 FC GS 이적 이후 신화용, 정성룡 등 어린 골리진 만으로는 불안했던 포항의 눈에 권정혁 선수가 들어오면서 권선수는 포항 유니폼을 입게되었다. 그러나 신화용, 정성룡이 예상외로 좋은 모습을 계속 보여주어 권선수에게는 기회가 돌아가지 않았고, 결국 포항서도 방출당했다.


유럽 진출[편집]

포항에서 방출 이후, FC GS를 거쳐 2009년 2월 자유계약 신분이된 권정혁 선수는 누구도 예상치않았던 유럽행을 결심한다. 핀란드 최상위리그인 베이카우스리가의 ROPS란 팀으로 이적하고 만것. 당시 권선수의 에이전트였던 홍이삭 씨는 권정혁 선수외 남익경, 김현관, 이호진 등을 핀란드 리그로 진출(?)시켰었다. 다른 선수들이 삽을 풀동안[1] 그나마 성공적인 활약을 펼쳐 1선발로 활약했다. 골키퍼란 포지션 특성상, 수비수들간 커뮤니케이션이 대단히 중요한데 권정혁 선수가 어느 정도 이것을 해낸 모양. 이후 VPS라는 팀에서 2010시즌 뛰다가 시즌 종료 후, 선수생활 은퇴를 선언하였었다.


은퇴 번복 후 K리그 복귀[편집]

이처럼 은퇴 후 축구화를 벗은지 6개월째가 되어가던 권선수에게 뜬금없이 K리그 입단 제의가 들어온건 2011년 중엽의 일이었다. (그 전에 성남 일화 천마에서 입단 테스트를 받았지만 탈락하고 성남을 떠났었다. 2011 시즌 전의 일.) 당시 인천 유나이티드는 모종의 상황때문에 골리진의 누수가 심각했고, 결국 인천 출신에 유럽진출 경력도 나름 있는 권정혁 선수의 영입을 재빨리 제의한것. 결국 권선수는 다시 몸을 만들어 인천에 입단하는데 성공했다. 인천 입단 후, 3경기를 내리 연속으로 선발출장해 기존 선발 골리였던 송유걸을 밀어낸 모양새다. 그러나 권선수가 인천의 골문을 지킨 3경기동안 2무 1패 5실점으로 인천의 성적이 그다지 좋은건 아니기때문에 언제 선발 자리에서 밀려날지 모른다. 하지만 예상을 뒤엎고 지금까지 송유걸선수에게 완벽하게 주전경쟁에서 승리한 모습. 하지만 언제 은퇴할지 모르기 때문에 인천빠로서는 불안하기 짝이 없다. 2012시즌 등번호 1번을 달고 시즌 초반 유현과 주전경쟁을 하며 경기에 나섰으며, 이후 기량이 어느정도 회복된 유현 골키퍼에 의해 백업으로 밀려났다. 다음 시즌도 볼 수 있을까했는데.. 13시즌을 앞두고 경찰 축구단으로 떠난 유현의 공백을 메우며 인천의 1선발로 등극했다. 그리고 13시즌 뒤늦게 전성기를 맞이하며 대활약하였으며, 2014년 전반기까지 인천의 골문을 지켜왔으나 2014년 10월 유현이 복귀한 이후로는 다시 백업으로 밀려나고 말았다. 결국 2015시즌을 앞두고 광주 FC로 이적하며 새로운 기회를 모색하는듯. 광주로 이적한 뒤부터 제종현의 부진을 틈타 주전으로 활약하기도 했으나 여름 이적시장에서 광주에 입단한 최봉진에게 밀리며[2] 백업 골키퍼로 있게되었다. 시즌 종료 후, K리그 챌린지 소속의 부천 FC 1995로 이적하였다. 하지만 부천입단 6개월만에 경남 FC으로의 갑작스러운 이적이 알려지며 팬들의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FC 의정부 입단과 K3리그 도전[편집]

2017 시즌을 앞두고 K3리그 베이직의 FC 의정부에 입단하여 선수생활을 계속 이어나간다.

플레이 스타일[편집]

장신임에도 불구하고 공중볼에 아주 능한 편은 아니다. 반사 신경이 빠른 편도 아니지만 상대 움직임을 잘 읽고 먼저 대처를 하는 등, 노련한 모습을 많이 보여주는 편. 간간히 1:1 찬스를 멋지게 막아주는 등 시간이 지날수록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주며 인천의 골문을 지켰던바 있다. 다만 가끔 어이없는 실수를 하며 위기를 맞는등 기복이 심한편으로 프로말년에 실수가 잦아졌다.

에피소드[편집]

2013년 7월 21일,SK 유나이티드와의 원정경기에서 전반 39분 권선수가 찬 골킥이 그대로 SK 골문을 가르면서 85M 짜리 초장거리 골을 기록했다. 이전까지 초장거리골 1위였던 도화성의 65M 기록을 갈아치운셈. 당분간 권선수의 기록을 깨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


경력[편집]

시즌 소속팀 리그 비고
2001 ~ 2004 울산 현대 호랑이 울산 현대 호랑이 K리그
→ 2005 ~ 2006 Teamlogo gsangmu.png 광주 상무 불사조 K리그 군복무
2007 Teamlogo psfc.png 포항 스틸러스 K리그
2008 Teamlogo gs.png FC GS
2009 핀란드 로바니에멘 팔로세우라 (약칭 ROPS) 핀란드 베이카우스리가 (Veikkausliiga)
2010 핀란드 바산 팔로세우라 (약칭 VPS) 핀란드 베이카우스리가 (Veikkausliiga)
2011.07 ~ 2014.12 Teamlogo iufc.png 인천 유나이티드 K리그 클래식
2015 Teamlogo gjfc.png 광주 FC K리그 클래식
2016.1 ~ 2016.7 Teamlogo bfc2018.png 부천 FC 1995 K리그 챌린지
2016.8 ~ Teamlogo gfc.png 경남 FC K리그 챌린지

같이 보기[편집]

참고[편집]

  1. 그나마 남익경 선수가 베이카우스리가에서 8골을 집어넣으며 팀내 최다득점자로 활약했지만 소속팀이 강등..;; 이후 FC 하카를 거쳐 태국 리그에서 활약한 뒤 은퇴하였다. 자세한건 남익경 문서 참조.
  2. 주전 골키퍼로 상당한 선방을 했으나 어이없는 실수를 너무 자주 범했고,결국 광주 FC 입장에서는 믿음을 심어주지 못한 권선수 대신 여름 이적시장에서 골키퍼 자원을 보강했다는 표현이 맞을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