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수진

풋케위키, 대한민국 대표 축구위키 FootballK 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유공 시절의 노수진

노수진(1962년 2월 10일~)는 대한민국 국적의 축구선수로, 1986년부터 1993년까지 K리그에서 맹활약한 선수이다.




프로필[편집]

  • 이름 : 노수진
  • 출생일 : 1962년 2월 19일
  • 신체 : 177cm / 69kg
  • 국가대표 경력
1985 ~ 1991년 :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
1985년 하계 유니버시아드 대표
1986년 아시안게임 대표
1988년 서울 올림픽 축구대표
1990년 FIFA 이탈리아 월드컵 본선대표
(통산 A매치 27경기 출장 5골)
  • 수상경력
1987년 K리그 시즌 베스트 11
1989년 K리그 MVP, K리그 시즌 베스트 11 수상
  • 현 소속팀 : 선수 생활 은퇴


  • K리그 기록
소속팀 연도 출장 교체 득점 도움 경고 퇴장
유공 코끼리 유공 코끼리 1986 13 4 4 1 1 0
1987 30 4 12 6 4 0
1988 10 3 2 1 1 0
1989 30 4 16 7 3 0
1990 13 3 1 1 0 0
1991 20 10 5 1 1 0
1992 19 7 5 2 2 0
1993 1 1 0 0 0 0
통산 (K리그) - 136 36 45 19 12 0
K리그 통산기록은 리그컵기록 포함. 2010년 3월 1일 기준

유소년 생활[편집]

국민학생 시절 부모님에 반대에 부딫혀 클럽 활동으로만 축구를 하던 노수진은 중학교 3학년 시절 비로소 본격적인 선수생활을 시작할 수 있었다. 당시 은사였던 채금석 선생의 도움을 받아 기본기부터 차근차근 쌓아나간 노수진은 영등포공고를 거치면서 에이스로 성장해갔고, 드디어 꿈에 그리던 축구 명문 고려대학교에 입학하였다. 고려대 시절에도 노수진은 유니버시아드 대표팀을 시작으로 아시안게임 대표팀 상비군에도 발탁되며 승승장구 하였다.


K리그[편집]

1986년 대학 졸업 후 유공 코끼리에 입단한 노수진은 입단 첫해 86년 멕시코 월드컵 대표팀에 뽑혔고, 불가리아 전에 선발 출전하기도 하는 등 전성기를 이어나갔다. 하지만, 국가대표에 차출된 탓에 리그에서는 13경기에 나와 4골 1어시스트를 기록하며 신인 시즌은 다소 아쉽게 마무리지었다. 그러나 이듬해인 1987년부터 소속팀에서 노수진은 진가를 드러내기 시작하였다. 당시 포항제철 소속이던 최상국과의 득점경쟁이 노수진에게는 자극제가 되어, 노선수는 30경기 12골 6어시스트로 대활약하였던 것. 3년차를 맞이한 88년은 서울 올림픽대표 차출로 소속팀에서는 개점휴업 상태였으나, 1989년 노수진은 다시 한번 날아오르게 된다. 이번에는 털보 스트라이커 조긍연 선수가 노선수 에게 자극제가 되었고, 조윤환 선수의 볼배급 아래 노수진 선수의 득점 행진은 그칠줄 모르고 이어지며 개인 통산 한 시즌 최다골 (16골)을 기록하며, 소속팀 유공 코끼리의 창단 후 첫번째 우승을 안겼다.[1] 이듬해인 1990년 발목 부상 탓에 부진한 모습을 보인 노수진은 1991년과 1992년 5골씩을 득점하면서 암흑기 유공의 한줄기 빛이 되었고, 1993년 많은 박수를 받으며 은퇴하였다.[2]


은퇴 이후[편집]

은퇴 후 영등포공고 축구부 감독 겸 체육교사로 활동하며 방승환 등 어린 선수들을 조련했다.


플레이 스타일[편집]

중앙에서의 볼배급이면 볼배급, 득점이면 득점. 못하는게 없었던 만능 자원이었다. 황보관과 함께 유공의 공격진을 진두지휘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는데.. 이 때 유공이 공격수 복이 터졌던 탓(?)인지는 몰라도 이후 부천 SK는 고질적인 공격수 부재에 시달려야 했다. 만약 노수진 씨가 선수 생활 정리 후, 부천 SK의 공격 코치로 활동하며 공격수들을 조련했더라면 어땟을까 하는 아쉬움이 드는 대목.


에피소드[편집]

경력[편집]


지도자 프로필[편집]

  • 2005 ~ 현재 : 영등포공고 축구부 감독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

참고[편집]

  1. 다만 K리그 득점왕 타이틀은 20골을 넣은 조긍연 선수에게 돌아갔다. 하지만, 노수진 선수는 89시즌 16골 7어시스트라는 기록으로 89년 K리그 시즌 MVP와 시즌 베스트 11을 석권하며 2관왕에 올랐다.
  2. 사실 은퇴 이유로는 유공 측이 재계약 협상에서 미적지근한 반응을 보인데 실망했던 탓이 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