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밀

풋케위키, 대한민국 대표 축구위키 FootballK 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브렌던 하밀(1992년 9월 18일~)은 오스트레일리아 국적 센터백으로, 2012년부터 2014년까지 K리그에서 활약했므며, 현재 웨스턴 시드니 원더러스에서 활동하고 있다.



프로필[편집]

  • 이름 : Brendan Michael Hamill
  • 출생일 : 1992년 9월 18일
  • 신체 조건 : 185cm / 79kg
  • 유소년 클럽
2008 ~ 2009 NSWIS
2009 ~ 2010 AIS
  • 국가대표 경력
2007 ~ 2009 오스트레일리아 U-17 대표팀 16경기 4골
2009 ~ 2011 오스트레일리아 U-19 대표팀 14경기 1골
2012 오스트레일리아 U-23 대표팀 1경기


  • K리그 기록
소속팀 리그 연도 출장 교체 득점 도움 경고 퇴장
2012 성남 일화 천마 성남 일화 천마 K리그 8 8 1 0 2 0
2013 강원 FC 강원 FC 클래식 0 0 0 0 0 0
2014 성남 FC 성남 FC 0 0 0 0 0 0
통산 K리그 클래식 8 8 1 0 2 0
K리그 챌린지 0 0 0 0 0 0
K리그 기록은 리그컵 포함. 2015년 8월 1일 기준.
연맹 공식 DB


K리그 입단 이전[편집]

시드니 지역 클럽인 마르코니 스탤리언, 파라마타 이글스 유소년 팀에서 성장하다 U-17 대표팀에서 활약하는 등 잠재력을 인정받아 2008년 NSWIS 축구 프로그램 수강 대상자가 되었다. 2009년에는 AIS 축구 프로그램에 등록되어 U-19 대표팀에서 활약했다. AIS에서 교육이 끝나던 해인 2010년, 당시 A리그에서 두 번째 시즌을 맞게 된 멜버른 하트로 이적했다. 2시즌 간 35경기에 나서며 괜찮은 활약을 펼친 그는 성남이 사샤의 공백을 메울 대체자로 영입에 많은 공을 들인 선수였다.


K리그[편집]

2012년 여름 이적시장에서 성남 일화 천마의 제의를 수락해 K리그 무대에 입성하였다. 카타르로 떠난 사샤의 빈자리를 채우기 위한 영입으로, 성남 입단 후 조금씩 출장시간을 늘려가며 K리그 무대에 무난하게 적응하는 것처럼 보였으나 부상으로 시즌아웃을 당해 버렸다. 2013년에는 강원 FC로 1년간 임대되었다. 부상의 여파로 단 한 경기도 뛰지 못한 채로 13시즌을 마무리했고, 팀의 강등도 막지 못하였다.

이후 성남 FC로 복귀한[1] 하밀의 거취에 대해 여러 이야기가 오갔다. 당시 성남 FC의 박종환 감독은 하밀을 쓰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었으나, 기존 성남 소속 외국인 선수들과 함께 훈련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이후 박 감독은 '(하밀은) 계속 데리고 있을만큼 만족스럽지 않다'라는 말을 통해 하밀과의 이별을 암시하였지만,[2] 2014년 5월까지 성남에 잔류하였다. 그리고 같은 해 6월 드디어 성남을 떠나 호주 A리그 팀인 웨스턴 시드니 원더러스에 입단하였다.


웨스턴 시드니[편집]

웨스턴 시드니에서는 14/15시즌 리그와 ACL 경기를 모두 활발한 출장 기록을 이어갔으며, 팀의 2014년 ACL 우승에도 기여하였다. 다만 주전급이라 하기엔 살짝 애매한 입지였다는 평을 들었으며,[3] 결국 15/16시즌에는 시즌 말미인 2016년 3월 현재까지 5경기 출장에 그치며 후보로 밀린 상황이다.


플레이 스타일[편집]

성남에서는 주 포지션인 센터백이 아닌 수비형 미드필더로도 기용되었다.


에피소드[편집]

  • 어린 외국인 선수를 데려왔을때 우려되는 문제점들이 모두 불거지고 있는 선수이다. 타지 생활 부적응, 팀 내 부적응, 그로 인한 장기부상까지..;
  • 성남이 대대적인 보강을 하고도 부진을 면치 못하던 2012 시즌, 하밀이 팀 내에서 왕따를 당한다는 소문이 돌았다. 어느 정도 사실인지는 확인할 수 없으나 당시 외국인 선수들끼리 따로 노는 듯한 분위기는 있었다는 것이 박진포 선수의 증언.
  • 2013년 4월경 북한의 미사일 위협에 당장이라도 전쟁이 날 것 같다는 생각에 멘붕(...)하였다. 다른 선수들에 비해 여러 정보를 검색하여 습득하고 거취에 대한 고민에 빠질 정도. 자신의 SNS 계정에 남북 상황에 대한 사항을 올릴 정도로 심각했다. 다만, 그 친구들은 그런 하밀을 놀리기 바빴던듯. "걱정이 되면 북한의 프로팀으로 이적을 하라"고 장난치기만 했다고.. 결국, 구단 직원이 나서서 "북이 노리는 게 바로 공포이며, 당신과 같은 훌륭한 외국인 인재가 한국을 떠나는 것이다."라고 설명하자 그제서야 안도했다고. [4]


경력[편집]

  • 2013 : 강원 FC 강원 FC / K리그 클래식 - (임대)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


참고[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