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바

풋케위키, 대한민국 대표 축구위키 FootballK 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대전의 바바

바바 유타(1984년 1월 22일~)는 일본 국적의 축구선수로 2011년부터 2013년까지 K리그에서 활동한 외국인 미드필더이다.


프로필[편집]

  • 이름 : 바바 유타 (馬場 憂太, Baba Yuta)
  • 출생일 : 1984년 1월 22일
  • 신체 : 176cm / 71kg
  • 현 소속팀 : 선수 생활 은퇴


  • K리그 기록
소속팀 리그 연도 출장 교체 득점 도움 경고 퇴장
대전 시티즌 대전 시티즌 K리그 2011 6 5 1 0 0 0
2012 30 9 4 2 9 0
클래식 2013 7 5 0 0 1 0
통산 (K리그) 클래식 - 43 19 5 2 10 0
K리그 통산 기록은 리그컵 기록 포함. 2014년 3월 1일 기준.
연맹 공식 DB


K리그 입단 이전[편집]

2002년 FC 도쿄에서 프로 데뷔한 이래 J리그에서만 145경기를 소화했던 베테랑 미드필더. 일본 국가대표에서도 U-17 대표팀부터 U-23 올림픽대표팀까지 순차적으로 밟아오며 성장했던 기대주였다. 2007년까지 FC 도쿄에서 활약하다 2008년 제프 유나이티드 이치하라로 이적하였으나, 주전 경쟁에서 밀렸고 이후 세간의 기대에서 멀어졌던게 흠. 2010년부터는 유럽 진출을 노렸으나, 2010년 12월 독일의 포르투나 뒤셀도르프 입단이 무산되는등 모두 실패. 이후 한동안 소식이 없다가 2011년 4월경부터 대전 시티즌에서 입단 테스트를 받으며 몸을 만들어갔다.


K리그[편집]

2011년 7월 유상철 감독이 부임 직후인 7월 29일 정식으로 대전 시티즌과 계약을 체결하였다. 거의 1년 6개월 가량을 무적선수로 보냈던지라 컨디션을 끌어올리는데 많은 시간이 걸릴 것이라 예상했으나, 10월 말부터 대전 시티즌 전술에 녹아들며 좋은 활약을 보여줬다. 2011시즌 종료 후, 박은호 등 기존의 대전 외국인선수들이 모두 방출될 때에도 바바 선수만은 잔류하여 2012시즌에도 대전과 함께하게 되었다. 그리고 2012년에는 대전 MF진을 이끌며 분투하였고, 김형범과 함께 대전 선수단을 잘 다독이며 팀을 1부리그에 잔류시키는데 공을 세웠다.

2013시즌에도 대전과 재계약하는데 성공한 바바는, 전반기에는 부상으로 큰 도움이 되질 못하였다. 후반기에는 김인완 감독이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히며 나름 기대를 걸었는데.. 2013년 7월, 김감독의 지나친 간섭에 불만을 느낀 바바 선수는 선수단을 이탈해버렸고, 이후 대전으로 복귀하지 않으며 K리그 생활을 정리해버리고 말았다. 대전을 떠난 이후로는 선수 생활을 정리한 뒤 JFL 팀인 혼다 FC의 코치로 부임하였다고 한다.


플레이 스타일[편집]

전형적인 일본 축구의 플레이 스타일을 보여주고 있다. 패스가 간결하며, 중장거리 패스도 정확한 편이나 많이 움직이는 스타일은 아니다. 체력적으로 90분 전경기를 뛰기엔 약간 부담이 있는듯. 이는 2009년 이후 속해있던 팀에서 많은 경기출장을 하지 못해 경기 감각을 못찾았기 때문으로 보인다. 2012년 대전 시티즌에서 출장 시간이 늘어나면서 경기력이 좋아지고 있다.


에피소드[편집]

경력[편집]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

참고[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