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규선

풋케위키, 대한민국 대표 축구위키 FootballK 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청소년대표 시절 박규선

박규선(1981년 9월 24일~)는 대한민국 국적의 축구선수로, 2000년부터 2009년까지 K리그에서 활동했던 미드필더이다.



프로필[편집]

  • 이름 : 박규선
  • 출생일 : 1981년 9월 24일
  • 신장 : 182cm / 68kg
  • 국가대표 경력
2000년 AFC U-19 챔피언십 본선 대표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 본선 대표
2004년 아테네 올림픽 본선 대표
2004 ~ 2005년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
(통산 A매치 8경기 출장)
  • 현 소속팀 : 선수 생활 은퇴
  • K리그 기록
연도 소속팀 출장 교체 득점 도움 경고 퇴장
2000 울산 현대 호랑이 울산 현대 호랑이 11 11 1 0 1 0
2001 26 20 0 0 1 0
2002 25 11 0 2 3 0
2003 8 6 0 0 0 0
2004 전북 현대 모터스 전북 현대 모터스 17 4 1 0 1 0
2005 21 9 1 0 4 0
2006 울산 현대 호랑이 울산 현대 호랑이 28 13 0 3 4 0
2007 부산 아이파크 부산 아이파크 18 16 0 2 3 0
2008 광주 상무 불사조 광주 상무 불사조 32 13 4 3 3 0
2009 0 0 0 0 0 0
통산 K리그 186 103 7 10 20 0
K리그 통산기록은 리그컵기록 포함. 2011년 3월 1일 기준.
연맹 공식 DB


유소년 생활[편집]

구리중학교와 서울체고를 졸업했다. 고교 시절 뛰어난 스피드를 가진 측면공격수로 주목받았고 고등학교 졸업 전 서울체고와 연고협약이 되어 있던 울산의 입단제의를 받아 동기생들보다 조금 더 일찍 프로에 입문할 수 있었다.


K리그[편집]

2000년 드래프트에서 후원고교 우선지명으로 울산 현대 호랑이에 입단하였다. 2000년 시즌 개막전인 전남 드래곤즈와의 경기에서 후반 교체로 출장, 연장전에서 깜짝 놀랄만한 골든골을 기록하며 팀의 4:3승리를 이끌었다. 이런 흔치않은 데뷔전과 데뷔골을 동시에 터트리는 활약을 펼친 박규선 선수는 세간의 주목을 받게 되었다.[1] 하지만 화려한 데뷔전도 잠시, 팀의 중심을 잡아줄 주축 선수가 없었던 울산은 2000시즌 리그 꼴찌를 기록하였고, 고재욱 감독은 지휘봉을 놓게되면서 박선수의 상승세도 한풀 꺽이고 말았다. 이후 2001시즌에도 조커로 경기를 나왔지만 출장 시간은 길지 않았고, 2002시즌에는 리그 막판 왼쪽 새끼발가락 골절을 당하며 2003시즌 사실상 시즌의 60%를 날려먹는 시련기를 보내기도 하였다.

결국 2004년 계약기간 3년에 이적료 3억5천만원을 기록하며 전북 현대 모터스로 이적하였다.[2] 전북에서 2시즌간 활동하며 아테네 올림픽대표팀과 국가대표를 오가며 부활하는데 성공한 박선수는, 2005년 시즌 종료후 강력하게 이적을 요청함에 따라 박동혁과 함께 울산 현대 호랑이로 트레이드 되었다.[3]



울산 현대 호랑이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주었고, 2007년 부산 아이파크로 이적하였다.[4] 하지만 2007년 부산에서는 본인이 인정할 정도로 최악의 활약도를 보였고, 결국 부산 입단 1년여만에 2008년 광주 상무에 입대했다. 광주 상무 1년차인 2008년에는 스트라이커로 기용되어 활약하였으나, 2008년 겨울 입게된 심각한 부상으로 2년간 고생하였다. 결국 개인 훈련 등을 하며 K리그 복귀를 준비하였지만, 아쉽게도 부상을 극복하지 못하고 최종적으로 선수생활을 정리하고 말았다. 현재 한남대학교이상래 감독의 권유에 따라 한남대 코치를 맡으며 새롭게 지도자 생활을 시작하였다.


플레이 스타일[편집]

에피소드[편집]

  • 부산 입장에서는 어렵사리 데려왔건만, 1년도 제대로 써먹지 못하고 군대 보냈다가 영영 돌려받지 못한 케이스다. ㅠ-ㅠ..


경력[편집]


같이 보기[편집]

  • [1] (박규선 한남대 코치의 근황을 전하는 기사)


참고[편집]

  1. 2000년 개막전에서 박규선 선수뿐만 아니라 김건형, 최철우 등 젊은 울산 선수의 릴레이 골이 이어져, 고재욱 당시 울산 감독이 신인들의 패기로 2000시즌을 일을 낼것이라 호언장담했던바 있다.
  2. 이적료 3억5천만원에서 알 수 있듯, 부상이나 컨디션 난조로 특별한 활약이 없었음에도 축구계 내 박선수에 대한 기대는 여전했다.,
  3. 당시 트레이드는 유망주 한명을 얻어오는 댓가로 국가대표급 두명을 내주는 트레이드라 전북팬들이 강력 반발했었으나, 김형범이 대박을 터뜨리면서 묻혔다.
  4. 다만 리그에서의 활약과는 별도로 김정남 당시 울산 감독과의 사이는 좋지 못했다는 소문이 있다. 특히 이상철 당시 울산 수석코치가 편애하는 선수가 박규선, 서동명 등이었는데 결국 이상철 코치가 울산대학교 축구부 감독으로 전근(?)가면서 친 이상철 계열이었던 울산 선수들이 대거 타팀으로 내보내지고 말았다고. 물론 어디까지나 카더라식 루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