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화1

풋케위키, 대한민국 대표 축구위키 FootballK 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83 수퍼리그 시상식에서 박성화(가운데)

박성화 (1955년 5월 7일 ~ 현재)는 대한민국수비수 출신 감독이다.


같은 이름을 가진 다른 사람에 대해서는 박성화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동명이인의 존재로 풋케위키 문서명은 박성화1로 한다.


프로필[편집]

선수 프로필[편집]

  • 성명 : 박성화
  • 등록명 : 박성화
  • 출생일 : 1955년 5월 7일
  • 신체조건 : 178cm / 72kg[1]
  • 주로 쓰는 발 : 오른발
  • 국가대표 경력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 아시아예선 대표
1978년 FIFA 아르헨티나 월드컵 아시아예선 대표
1980년 방콕 아시안게임 본선 대표
1982년 뉴델리 아시안게임 본선 대표
1982년 FIFA 스페인 월드컵 아시아예선 대표
1984년 AFC 아시안컵 본선 대표
1975년 ~ 1984년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통산 A매치 103경기 출장 26골)
  • 수상 경력
1983년 K리그 시즌 MVP 수상ㆍ시즌 베스트 11 선정
1984년 K리그 시즌 베스트 11 선정
1986년 K리그 모범상 수상
  • 현 소속팀 : 선수 생활 은퇴


  • K리그 기록
소속 연도 출장 교체 득점 도움 경고 퇴장
할렐루야 축구단 할렐루야 축구단 1983 14 2 3 1 0 0
1984 23 2 6 2 0 0
포항제철 아톰즈 포항제철 아톰즈 1986 29 3 0 1 0 0
1987 16 10 0 0 0 0
통산 (K리그) - 82 17 9 4 0 0
K리그 기록은 리그컵 포함. 2014년 12월 1일 기준.
연맹 공식 DB


지도자 프로필[편집]

  • 지도자 경력
연도 경력
1988 ~ 1989 포항제철공업고등학교 감독
1989 ~ 1991 현대 호랑이 코치
1992 ~ 1994 유공 코끼리 코치 → 감독
1996 ~ 2000 포항 스틸러스 감독
2001 ~ 2005 대한민국 20세 이하 대표팀
2003 ~ 2004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 코치
2007.7 ~ 2007.8 부산 아이파크 [2] 감독
2007 ~ 2008 대한민국 23세 이하 대표팀
2010 ~ 2011 다롄 스더
2012 ~ 2013 미얀마 축구 국가대표
2015 경남 FC
  • 감독 기록



선수 시절[편집]

유소년 생활[편집]

울산광역시 출신으로 부산 동래고등학교고려대학교를 졸업하였다. 당시 고려대학교에서는 최종덕, 김강남, 김성남 선수와 동기 생활을 하며 4선수가 나란히 국가대표에서 주축 선수로 활약한바 있다.


프로 생활[편집]

1978년 당시 실업축구단이었던 포항제철 축구단에서 성인 축구 선수 생활을 시작하였으며, 1980년에는 육군에 입대하여 군복무를 마쳤다. K리그 창설 원년인 1983년 할렐루야 소속으로 활동하였으며, 소속팀의 리그 원년 우승에 크게 공헌하며 대회 MVP 까지 수상하였다. 이후 1986년 포항제철 아톰즈로 이적하여 1987년까지 활약한 뒤 은퇴하였다.


국가대표 생활[편집]

플레이 스타일[편집]

힘이 좋은데다 제공권 장악에 능했기 때문에, 수비는 물론 공격 면에서도 많은 활약을 보여주었던 선수이다. 이로 인해 때때로 최전방 공격수로 투입되기도 하였을 정도.[3] 더군다나 잔부상이 없는 체질과 기복없는 플레이까지 겸비해 대표팀에서 오랜 시간 활약하였다. 선수 시절만 놓고보면 197,80년대 한국 축구를 대표하는 선수 중 한명이었다고 평가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


지도자 시절[편집]

포철공고 시절[편집]

현대 호랑이, 유공 코끼리 시절[편집]

포항 스틸러스 시절[편집]

대표팀 코치[편집]

부산 아이파크 시절[편집]

2007년 7월 18일, 앤디 에글리 감독이 성적 부진의 이유로 사퇴한 뒤 공석으로 놓였던 부산 아이파크의 새 감독으로 선임되었다. 하지만 감독 부임 후 보름도 채 되지 않은 2007년 8월 3일, 부산 아이파크의 감독직을 사임하고 대한민국 올림픽대표팀 감독으로 취임하는 말도 안되는 일을 저질렀다. 이에 부산 서포터즈들은 항의 성명을 내었고, 축구팬들도 K리그를 무시하는 처사라며 비판에 동조하였지만 이 사태는 유야무야 잊혀져버렸다. 박성화 씨가 부산 감독으로 선임된 기간은 약 17일이었으며, 실상 활동한 기간은 2주도 채우지 못했다.[4]


올림픽대표팀 감독과 그 이후[편집]

이처럼 비판을 짊어지고 2008년 베이징 올림픽대표팀 감독직을 맡았지만, 본선 무대에서 1승 1무 1패를 기록하며 올림픽대표팀의 조별 예선 탈락을 막지 못하였다. 결국 베이징 올림픽 종료 후 올대 감독직에서 물러난 박성화는, 2010년부터 2011년까지는 중국 슈퍼리그 팀인 다렌 스더 감독을 맡았으며, 2012년부터 2013년까지 2년간은 미얀마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을 맡는 등 해외에서 활동을 이어간바 있다.[5]


경남 FC[편집]

미얀마 국가대표 감독직 이후 한동안 소식이 없던 차, 2015시즌을 앞두고 경남 FC의 6대 감독으로 취임하였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2007년 부산을 떠난 이후 약 7년 만에 국내 프로 축구계에 복귀를 하게된 셈. 경남 팬들은 박성화 감독이 내정되었다는 소식에 멘붕에 빠지기도.. 하지만 박성화 감독도 자신의 명예를 회복할 마지막 기회라는 점에서 경남에서 대충 감독 생활을 할 것으로 보이진 않았고, 실제로 베테랑 선수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등 지금까지 경남 FC의 고질적인 문제점으로 지적되었던 부분의 수정을 천명하며 경남 팬들의 기대를 잠시나마 받기도 하였다. 이 때문인지 2015년 K리그 챌린지 최소실점 팀으로 시즌을 마치는 성과를 보였으나, 리그 최소 득점(40경기 30득점)으로 리그 9위로 시즌을 마감하였다. 결국 1년의 잔여계약기간이 있음에도 박성화 감독은 경질되는 것으로 정리되는가 했는데... 스스로 성적부진을 책임지고 물러나려 했으나 구단 측에서 비신사적인 방식으로 자신을 해임시켰다며 격앙된 목소리를 내었다. (자세한 내용은 에피소드 참조)


지도 스타일[편집]

에피소드[편집]

  • 선수 시절, 동계 전훈장 근처 쌀집 아저씨와 차림새가 비슷하다는 이유로(...) '쌀장수'라는 별명을 가지게 되었다. 물론 쌀집 아저씨랑 비슷하다는 이유 뿐만 아니라, 워낙 힘이 좋은 선수였기 때문에 이런 별명이 붙은 거였다고 한다.
  • 경남 FC 사령탑에 부임하면서 경남은 제 2의 고향 이라며, 경남을 위해 열심히 하겠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1997년 이전까지 울산광역시는 경남 울산시였던걸 생각해보면 박성화 씨의 말이 틀린건 아닌듯. 그동안 경남 FC의 지도자들이 경남 출신이었던 전통을 의식한 발언이었던듯 싶다.
  • 경남 FC가 K리그 챌린지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자 성적 부진을 책임지고 사퇴하려는 마음을 먹었다고 한다. 그러나 그 과정에서 "구단 측이 비신사적인 행동을 보였다"고 주장하였다. 구단 측에서 끝까지 비상식적인 행동을 취하자 박 감독은 그간 있었던 구단의 횡포를 폭로하였다. [6] [7] 그가 밝힌 내용을 따르자면, 구단은 득점 수당을 아끼기 위해 특정 선수가 골을 넣지 못하도록 압력을 행사하는 등의 비상식적인 행동을 보였다. 박 감독은 자신은 비록 물러나지만 구단의 발전을 위해선 이러한 비상식적 운영은 더 이상 있어서는 안된다며, 소송도 불사하고 있다.
  • 1980년 2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소속으로 참가하였던 LA 전지훈련 당시 지병이었던 간염이 악화되어 큰 고생을 하였다고 한다. 당시 상황이 심각해서 거동하기조차 힘든 상태였다고.[8] 다행히 발병 직후 귀국하여 서울대학교병원에 입원, 2달여간 치료를 받은 뒤 상태가 호전되어 재활을 마친 뒤 다시금 선수로 복귀하여 활약하였다.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

각주[편집]

  1. 선수 시절 측정 기록이다.
  2. 경력으로 기록하기도 민망하다....
  3. 최전방 공격수 플레이는 오늘날로 치면 타겟 스트라이커와 비슷한 모습을 보여주었다고 한다. 동료 선수들에게 볼을 떨궈주는 능력이 좋았다고..
  4. 하지만 그 짧은 재임 기간동안 FA컵에서 대전 시티즌을 2:0으로 잡아내는데 성공해, 부산에서의 감독 전적은 통산 1경기 1승을 기록하게 되었다. 이 때문에 승률 100% 감독이라는 조롱섞인 별명이 생기기도 하였다.
  5. 다렌 스더 감독 시절에는 첫 시즌 6위를 기록하며 나쁘지 않은 모습을 보여줬지만, 2년차에 하위권 추락을 막지 못하며 경질되었던바 있다. 이후 미얀마 감독 시절에는 5승 4무 4패를 기록하였다.
  6. (연합뉴스 - 박정헌 기자) 경남FC 박성화 전 감독 "구단은 날 쫓아낼 궁리만 했다"
  7. (JTBC - 전영희 기자)"특정 선수 골 못 넣게…" 상식도 축구도 버린 '경남FC'
  8. 국내 언론사에서는 현역 축구 선수로 활동이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기도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