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렌

풋케위키, 대한민국 대표 축구위키 FootballK 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부산과의 아디다스컵 결승전에서 쐐기골을 넣고 환호하는 알렌

알렌 아브디치 (Alen Avdic 1977년 4월 3일~ )은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출신의 외국인 선수로 2001년부터 2003년까지 K리그에서 뛰었다.






프로필[편집]

  • 이름 : Alen Avdic
  • 출생일 : 1977년 4월 3일
  • 신장 : 183cm / 76kg
  • 국가대표 경력
1998년 보스니아 U-23 축구 국가대표
1999년 보스니아 축구 국가대표
(통산 A매치 3경기 출장)
  • 현 소속팀 : 선수 생활 은퇴
  • K리그 기록
소속팀 연도 출장 교체 득점 도움 경고 퇴장
수원 삼성 블루윙즈 수원 삼성 블루윙즈 2001 5 5 1 0 1 0
2002 3 3 0 0 1 0
2003 2 2 0 0 0 0
통산 (K리그) - 10 10 1 0 2 0
K리그 통산 기록은 리그컵 기록 포함. 2011년 3월 1일 기준.
연맹 공식 DB


K리그 이전[편집]

1995년 FK Sarajevo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한 알렌은 1998년까지 활약한 뒤 터키의 Sakaryaspor 팀에서 잠깐 활약한 뒤 98/99시즌 벨기에 2부 리그의 Cercle Brugge에서 활약하였다. 이후 알렌은 2001년까지 보스니아 팀인 FC Denderleeuw, 독일 2부 리그 팀인 Chemnitzer FC에서 뛰다 수원 삼성의 스카우트 망에 걸려 한국행을 선택하게 된다.


K리그[편집]

2001년 당시 수원 삼성 블루윙즈에는, 1999년 샤샤비탈리의 성공을 기점으로 동구권 외국인 선수의 바람이 불고 있었다. 2000년 졸리루츠를 데려오며 동구권 선수들을 영입하던 수원은 2001년 이반코비치와 함께 알렌을 데려오며 동구권 선수 영입에 방점을 찍었다. 당시 이적료 45만 달러, 연봉 14만 달러로 데려왔으니 알렌에 걸었던 기대가 짐작할 수 있을터. 실제로 2001 아디다스컵에서 알렌은 부산 아이콘스와의 결승전 1차전에서 1:0으로 불안한 리드를 지키던 후반 40분경, 쐐기골을 터뜨리며 팀의 우승에 일조하기도 하였다. 이 때까지만 해도 참 좋았지..

하지만, 막상 정규 리그에 들어가자 함께 데려온 이반코비치와 함께 빌빌거렸고, 참다 못한 김호 감독은 2002년 전반기를 마친 후 알렌을 J2리그의 아비스파 후쿠오카로 임대를 시켜버렸다. 아비스파에서 알렌은 24경기에 나와 12골을 기록하며 컨디션을 가다듬었고, 2003년 다시 수원에 복귀했지만, 한국만 오면 계속 빌빌거리는 탓에 1경기밖에 뛰질 못하며 잉여로 전락.. 결국 2003 시즌이 끝나고 차범근 감독이 부임하자 바로 퇴단하였다.


K리그 이후[편집]

이후 알렌은 2004년 중국 슈퍼 리그의 랴오닝 홍원, 2006년부터 2008년까지는 이란의 사바콤(Saba Qom F.C.), 08/09시즌 역시 이란 축구팀인 Bargh Shiraz팀에서도 잠깐 뛰는등 아시아권에서 활동을 이어갔으며 2009년부터 2011년까지 FK 사라예보에서 45경기 9골로 활약한 것을 마지막으로 선수 생활을 정리하였다. 특히 09/10시즌에는 UEFA컵에도 출전해 스웨덴의 Helsingborgs IF 를 상대로 골을 기록하며 사라예보의 UEFA컵 플레이오프 진출에 공헌하기도 하는등 선수 생활 말년에 노익장을 과시하기도..


에피소드[편집]

  • 2004년까지 김호 감독이 있었다면 포텐이 터졌을 것이라고 아쉬워하는 사람도 일부 있다. 하지만 수원에서 도통 보여준것이 없어 대다수의 팬들은 부정적인듯. 그만큼 별거 없는 선수였다. 여담으로 수원을 떠난 후 랴오닝에서도 16경기 7골을 터뜨릴 정도였는데, 한국만 오면 왜그리 못했는지 이해불가.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