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지축구단

풋케위키, 대한민국 대표 축구위키 FootballK WIKI-
(양지 축구단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양지 축구단

양지축구단은 1967년 2월부터 1970년 3월까지 존속한, 중앙정보부 소속의 축구팀이었다. 특히 한국 축구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전설적인 축구팀이다.


창단 배경[편집]

직접적인 배경은 1966년 런던 월드컵에서 북한 축구 국가대표팀이 보여준 월드컵 8강행 충격에 있었다. 당시 북한의 월드컵 8강은 세계적인 이슈이기도 했지만, 남북간 체제 경쟁의 구도가 극에 달했던 1960년대 후반, 북한의 8강행이 남한 정부에게 준 충격의 강도는 엄청난 것이었다.[1] 특히, 북한팀과는 언제든 월드컵 아시아 예선이나 올림픽 아시아 예선등에서 맞닿드릴 수 있다는 점에서 그 부담감은 더한 것이었고, 이에, 당시 중앙정보부 부장이었던 김형욱은 국가적 지원하에 북한 축구팀을 꺽을 역량을 가진 남한 최고의 축구팀을 만들기로 결심한다. [2] 이에 1967년 2월 창단된 것이 양지축구단. 양지축구단에서 양지는 당시 중앙 정보부의 표어 우리는 음지에서 일하고 양지를 지향한다 에서 따온 것이었다.


선수단 구성[편집]

양지축구단의 선수단은 당시 육군, 해군, 공군 등 3군에 소속되있던 군복무 중인 실업 축구 선수들을 주축으로, 대학 재학 중의 군 복무 회피(?) 선수들 중 기량이 출중했던 선수들을 모두 긁어모아 창설했다. 창단 당시 감독은 1950년대 최고의 스트라이커이자, 1954년 스위스 월드컵 국가대표였던 고 최정민 씨가 맡았고, 코치는 박일갑 씨가 맡았다가 후에 강준영 (후에 1972년 뮌헨 올림픽 아시아 예선 감독 겸 한일은행 축구단 창단 감독으로 재임) 씨가 선임되었다.


양지 축구단 선수 명단[편집]

1967년 창단 무렵 선수단과 주요 선수를 합하여 명단을 적어보면 다음과 같다.

포지션 이름 양지 입단 이전 소속팀 현 소속팀
스탭진
감독 최정민 KFA 작고
코치 박일갑 작고
강준영 생존
선수단
GK 이세연 경희대학교 생존
이준옥 제일모직 생존
오인복 금성방직 생존
FB 김호 해병대 숭실대학교 축구부 고문
김정남 한국프로축구연맹 부총재
허윤정 대한석탄공사 서울시 실버축구대표 감독
조정수 금성방직 대한축구협회 자문
HB 김삼락 해병대 ?
강수길 서울시경 작고
김호엽 육군 생존
박광조 중앙대학교 생존
이영근 대한석탄공사 국회의원축구연맹 사무국장
서윤찬 제일모직 한국OB축구회 이사
박수일 외환은행 작고
김영섭 한양공고 ?
최재모 금성방직 작고
최운향 생존
FW 정병탁 해병대 국가대표 OB축우회 총무
이이우 前 여자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이회택 대한석탄공사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이중택 ?
이완석 ?
임국찬 경희대학교 미국 거주
배금수 ?
김기복 중앙대학교 한국실업축구연맹 부회장

※ 현 소속팀은 2012년 8월 1일 기준입니다.

활동 경력[편집]

창단하자마자, 이듬해 대통령배 전국축구대회를 석권하며 국내 최강팀임을 확인한 양지 축구단은 이후 주로 해외팀을 초청하여 경기를 하거나 홍콩이나 일본 등지로 원정을 떠나는 등, 남한 대표 축구팀으로서의 입지를 다졌다. 1969년에는 AFC 챔피언스리그에 참가, 동대회서 준우승을 거두는 성과를 달성한바 있었는데 AFC 챔스에서 한국팀이 우승 내지 준우승을 달성하는 경우는 이때가 처음이었다. 여기에 120일에 달하는 유럽 전지훈련 등, 당시로서는 대한축구협회가 꿈도 못꾸던 특전이 주어져 화제가 되기도 하였다.[3] 당시 양지축구단의 훈련장이었던 동대문구 이문동에 위치했던 중앙정보부 청사[4]내 잔디 연습구장은 국내에서 다섯 손가락안에 들며, 서울 시내에서는 유일했던 천연잔디 구장이었고 양지 축구단은 이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었다. 이문동 연습 구장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 훈련도 중앙정보부의 허가를 받아야했던 것을 고려한다면, 양지 축구단에 대한 배려가 얼마나 대단했던 것인지 능히 짐작하고도 남는다. 여기에 군복무 기간 인정과 고위 장교에 준하는 대우 여건,[5] 여러 면에서 선진적이었던 축구 외적 환경도 이후 축구팀들의 모범이 되었다.


해체 과정과 의의[편집]

1969년 10월 20일 김형욱 중앙정보부장의 실각과 남북 화해 분위기 조성 등의 이유로 제일의 후원인과 존속 의의가 상실된 양지 축구단은 1970년 3월 17일 해체되고 말았다. 짧은 역사를 남긴채 해체된 축구팀이지만 국가 주도로 시도되었던 선진적인 축구팀에 대한 방향성 제시등은 향후 프로 축구 태동과 실업 축구팀의 발전에 상당한 영향력을 주었다. 특히, 양지 축구단 멤버 대부분이 한국 축구의 발전을 이끈 주축으로 자리 매김하면서 양지 축구단의 역사적 의의는 현재에도 인정받고 있다.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

[1] (김현회 기자의 양지 축구단 관련 칼럼)


참고[편집]

  1. 때문에 북한 월드컵 8강 소식은 박정희 정권에 의해 보도관제되었고, 월드컵 8강 신화를 퇴색시키기 위해 퍼뜨려진 것으로 여기어지는 루머, 이를테면 북한 월드컵 8강의 주역들이 숙청되어 정치범형무소로 끌려갔다더라, 런던 월드컵 북한대표들이 런던에서 영국 매춘부와 놀아난게 걸려서 북한에 가서 숙청당했다더라 (;;) 류의 낭설이 남한 사회에 떠돌기도 하였다. 아직도 이게 진짜라고 믿는 사람도 많고 -_-;
  2. 비슷한 이유로 올림픽에 대한 국가적 지원 방향성도 확립되었다. 1972년 뮌헨 올림픽에서 북한에 최초의 금메달을 안긴(사격 남자) 이호준 선수는 수상 소감에서 '원수의 심장을 겨누는 심정으로 쏘았다'는 유명한 발언을 남기며 남한을 충격으로 몰아넣었고, 이후 올림픽에 대한 국민적 관심도와 지원이 늘어나게 되었다.
  3. 1969년 5월부터 약 3달간 서독, 프랑스, 스위스, 오스트리아, 그리스를 거치며 총 26전 18승 2무 6패의 성적을 거두었다.
  4. 당시 중앙정보부 청사는 국내 정보를 전담하는 남산 청사와 해외 정보를 전담하는 이문동 청사로 이원화되어있었고, 양지축구단의 연습장은 이문동에 위치해있었다. 오늘날 중앙정보부 남산 청사는 철거중이며, 이문동 청사는 한국예술종합학교가 거의 그대로 사용중이다. 여담으로 중앙정보부 하면 흔히 떠올리는 지하실은 남산 청사 지하에 있었다.
  5. 당시 월급으로 선수 1인당 2만 5천원씩 받았다는데, 1969년 기준 중등학교 교장의 월봉과 동일한 액수였다. 여기에 매일 고기 반찬을 적극 제공해주어 선수들의 체력 강화에 크게 보탬이 되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