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진

풋케위키, 대한민국 대표 축구위키 FootballK 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수원 시절 이현진

이현진(李炫珍, 1984년 5월 15일 ~ )은 대한민국의 축구 선수로, 2005년부터 2013년까지 K리그에서 활동한 윙 포워드이다.



프로필[편집]

  • 이름 : 이현진
  • 출생일 : 1984년 5월 15일
  • 신체 : 184cm / 73kg
  • 현 소속팀 : 선수 생활 은퇴
  • K리그 기록
연도 소속팀 리그 출장 교체 득점 도움 경고 퇴장
2005 Teamlogo sbfc.png 수원 삼성 블루윙즈 K리그 10 10 0 1 1 0
2006 23 14 2 0 1 0
2007 15 12 1 1 0 0
2008 2 2 0 0 0 0
2009 2 2 0 0 0 0
2010 25 24 3 2 3 0
2011 6 6 0 0 0 0
2012 11 11 0 0 0 0
2013 Teamlogo sk.png SK 유나이티드 클래식 7 7 0 0 2 0
통산 K리그 클래식 101 88 6 4 5 0
K리그 통산 기록은 리그컵 기록 포함. 2016년 3월 1일 기준
연맹 공식 DB


유소년 시절[편집]

배재중학교와 배재고등학교를 나왔다.[1] 이후 고려대학교에 진학해 활동하다, 2학년을 중퇴하고 2005년 수원 삼성 블루윙즈에 입단하였다. 대학 시절은 페라리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로 스피드가 좋은 선수로 통했다.


K리그 시절[편집]

수원 팬들은 이현진 선수가 빠른 스피드를 바탕으로 공격진에 활력을 불어넣어 줄 것이라 예상했는데...... 너무 빠른게 문제였다. 너무 빠른 나머지 공보다 앞질러가는 게 일쑤였고, 골찬스를 잡으면 스피드를 주체못해 골키퍼와 충돌하는 일이 잦았다. 입단 첫 해에 정규 리그에서 9경기에 1도움[2]에 그치며 무득점 행진을 벌인것을 시작, 이듬해 리그 11경기 무득점을 기록했다..[3] 그러다 3년차를 맞이한 2007년, 정규 리그 첫 득점을 신고하며 팬들을 기쁘게 만들었으나 이후 부진하며 리그 9경기, 컵대회 6경기 출전에 그쳤고, 2008년과 2009년에는 각각 2경기 출전에 그쳤다.

그러다 2010년 윤성효 감독이 수원에 부임한 이후 교체 멤버로 기회를 얻은 이현진은 포항 스틸러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동점골을 쏘아올린데 이어, 울산 현대와의 원정 경기에서도 역전골을 쏘아올리며 포텐 폭발의 신호탄을 알리는듯 했는데.. 이후 금세 부상을 당하며 그 활약을 이어가질 못했다. 다행히 이 때의 활약을 발판 삼아 2011년을 앞두고 재계약에는 성공하였지만 이후로는 출장 기회를 몇번 잡다가, 부상으로 이탈하는 모습을 반복.. 결국 2013시즌을 앞두고 이현진 선수는 SK 유나이티드로 이적하며 8년간의 수원 생활을 청산하였다. 이후 SK에서도 7경기 교체 출장에 그치는 부진을 보이다 1년 만에 퇴단하였다.


태국 생활[편집]

2014시즌을 앞두고 이현진 선수가 문을 두드린 곳은 타이 프리미어리그였다. K리그에서 100경기 넘는 출장 기록 등을 높이 산 차이낫 혼빌은 당장에 이현진과 계약을 맺었는데.. 태국 무대에서도 전반기 별다른 모습을 보여주지 못해, 후반기에는 아미 유나이티드로 임대를 떠났고 아미 유나이티드에서 14시즌을 끝마쳤다. 이후 타이 프리미어리그가 이전까지 6+1이었던 외국인쿼터를 2015시즌부터 4+1로 줄인다고 발표함에 따라 이선수는 원 소속팀으로부터 FA로 풀리고 말았고 2015년 에어 포스 유나이티드에 입단하였다. 그러나 에어 포스 유나이티드에서도 특출날 활약을 보이지 못하였고 입단 후 몇 달 안되서 팀을 퇴단하였다고 한다.


이후 근황[편집]

한국으로 돌아온 이현진은 현재 새로운 소속팀에 입단하지 않은 상태이며, 개인 사업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플레이스타일[편집]

빠르다. 엄청나게 빠르다. 문제는 공보다 빠르다. R리그 경기에서 루즈볼을 잡기 위해 달리다가 공을 밟고 넘어진 일화는 유명하다. 세밀함만 가다듬으면 최고의 어태커가 될 선수였지만...[4] 결국, 세밀한 플레이가 부족하고 자신의 스피드를 이용하지 못한 아쉬운 플레이로 프로 데뷔 후 수년간 지나도록 터지지 않은 유망주 꼬리표를 떼지 못하였다.


에피소드[편집]

  • 2011년 이현진 핫초코 사건이 수원팬들에게 알려져있다. 양상민이 공항에서 이모 선수가 "핫초코 시원하게 주세요"라는 말을 했다고 했다는데 팬들이 이모 선수의 정체를 이상호로 몰아가자 이상호가 범인은 이현진이라고 실토했다고 한다. 이현진 본인은 그냥 장난 친거라는데... 진실은 저 너머에.. 이 에피소드를 통해 이상호도 정상적인 캐릭터는 아님을 알 수 있다.
  • 이현진의 그 빠르기는 육상선수로 뛰었던 이력에 기인한다. 그래서 그런지 앞만보고 뛴다. 공을 보고 뛰어야 하는데......
  • 아무도 신경쓰지는 않지만, 곽희주 선수 다음으로 수원 삼성에서 가장 오랜기간 활동하고있는 수원내 현역 선수였다. 나름 원클럽맨이었는데 SK로 이적..
  • 원래대로 라면 상무에 가야 할 나이지만... 군면제임이 드러났다!


경력[편집]

시즌 소속팀 리그 비고
2005 ~ 2012 Teamlogo sbfc.png 수원 삼성 블루윙즈 K리그
2013 Teamlogo sk.png SK 유나이티드 K리그 클래식
2014.01 ~ 2014.12 태국 차이낫 혼빌 타이 프리미어리그
→ 2014.06 ~ 2014.12 태국 아미 유나이티드 타이 프리미어리그
2015 태국 에어 포스 유나이티드 타이 디비전 1 리그


같이 보기[편집]

참고[편집]

  1. 참고로 과거 수원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최성환 선수가, 이현진의 배재고 3년 선배이다.
  2. 이 1도움이 FC GS와의 원정경기 동점골 어시스트였다. 상암 연패를 끊는 동점골 어시스트였다.
  3. 하지만 2006년 컵대회에서는 2골을 넣어줬다. 이후로 득점포가 침묵해서 문제였지..
  4. 문제는 저 소리만 데뷔 이래 몇년째인데 그 이상 발전하지 못하였다. 차라리 눈치 안보고 시원스레 뛰기라도 잘하던 신인시절이 그나마 나았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