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링턴

풋케위키, 대한민국 대표 축구위키 FootballK 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포항 시절 웰링턴
ⓒOSEN

웰링통 아무링 (Wellington Amorim, 1977년 1월 23일 ~ )은 브라질 국적의 축구 선수로, 2005년 K리그에서 활동하였던 스트라이커이다.

웰링톤 문서와 혼동하지 마십시오.


프로필[편집]

  • 이름 : 웰링통 곤사우베스 아무링 (Wellington Gonçalves Amorim)
  • 국적 : 브라질 브라질
  • 출생일 : 1977년 1월 23일
  • 신체 : 176cm / 74kg
  • 현 소속팀 :
  • K리그 기록
연도 소속팀 리그 출장 교체 득점 도움 경고 퇴장
2005 포항 스틸러스 포항 스틸러스 K리그 12 7 2 2 2 0
통산 K리그 12 7 2 2 2 0
K리그 통산 기록은 리그컵 기록 포함. 2016년 8월 1일 기준
연맹 공식 DB


선수 생활[편집]

K리그 이전[편집]

1997년 빌라노바 AC에서 프로 선수로 데뷔한 이래 많은 팀을 거쳤으며, 2004년 입단한 상파울루 주의 마릴랴 AC에서 2005년 전반기 동안 10득점을 올려 주목받은 바 있다.


K리그 시절[편집]

여름 이적 시장에서 전반기 세르지우 파리아스 감독의 속을 썩이고 수원 삼성 블루윙즈 트레이드 된 이따마르부산 아이파크로 임대를 떠난 다실바의 공백으로 공격진이 부족해진 포항 스틸러스에 입단하였다.[1] 웰링턴은 세르지우 파리아스 감독이 브라질에서 지도자 생활을 이어오면서 눈여겨 본 선수로 알려지기도 했는데, 포항에서 주요 임무는 주포 이동국 선수와 짝을 맞춰 공격 라인에서 활동하는 것이었다. 웰링턴은 이적 후 후기리그에서 출전 3경기 만에 FC GS와 경기에서 남익경 선수와 투톱으로 출전해 시종일관 GS를 압도하는 모습을 보이며 선제골을 넣고 후반에는 김기동 선수의 프리킥을 받아 쐐기골까지 성공시켜 포항의 2-1 승리의 주역이 되면서 자신의 몫 이상을 할 수 있는 선수로 큰 기대를 받기도 했다. 그러나 점차 웰링턴은 상대 수비에게 간파당하는 모습을 보이고 말았다. 그나마 신진급인 남익경 선수나 김명중 선수보다는 위협적인 모습을 많이 연출하고 따바레즈와 호흡도 나름 좋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으나, 후기리그 초반 활약도보다는 부족한 것이 현실이었다. 결국, 시즌 종료와 함께 여름 이적 시장에서 포항에 입단한 고메즈와 함께 포항을 퇴단하였다.


K리그 이후[편집]

포항을 퇴단한 이후로는 브라질에서 계속 활동하였다. 웰링턴은 세아라 SC와 포르탈레자 등의 브라질 전국리그 팀에서 활동하기도 했으며, 세아라 SC에서는 주포로 활동하였다고 한다. 최근에는 포항에 입단하기 전에 뛰었던 마릴랴 AC에서 2015년까지 활동하였다고 한다.


플레이 스타일[편집]

발군의 스피드와 화려한 드리블 돌파를 선보였으며, 활동량 만큼은 상당했다고 한다. 그러나 공격 패턴이 뻔했는지 금세 상대 수비에게 간파당하였다고.


에피소드[편집]

K리그 경력[편집]


같이 보기[편집]


참고[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