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건

풋케위키, 대한민국 대표 축구위키 FootballK 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수원 삼성 블루윙즈 노동건

노동건 (1991년 10월 4일 ~ )은 대한민국의 축구 선수로, 2014년부터 K리그에서 활동하고 있는 골키퍼이다.




프로필[편집]

  • 이름 : 노동건
  • 출생일 : 1991년 10월 4일
  • 신체 : 190cm / 88kg
  • 국가대표 경력
2011년 FIFA U-20 남자 월드컵 본선 대표
2013년 AFC U-22 챔피언십 본선 대표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본선 대표
(대한민국 U-23 축구 국가대표 8경기 3실점)
(대한민국 U-20 축구 국가대표 14경기 10실점)
  • K리그 기록
연도 소속팀 리그 출장 교체 실점 득점 경고 퇴장
2014 수원 삼성 블루윙즈 수원 삼성 블루윙즈 클래식 4 0 4 0 0 0
2015 16 0 20 0 1 0
2016 22 1 37 0 1 0
2017 포항 스틸러스 포항 스틸러스 13 2 25 0 0 0
2018 수원 삼성 블루윙즈 수원 삼성 블루윙즈 K리그1 21 1 33 0 0 0
2019 0 0 0 0 0 0
통산 K리그1 76 4 119 0 2 0
K리그 통산 기록은 리그컵 기록 포함. 2019년 3월 1일 기준
연맹 공식 DB


유소년 시절[편집]

초등학교 3학년 시절, 노동건은 인근 학교 축구부 감독에게 스카우트 되며 선수 생활을 시작했으며, 5학년때부터 체격이 적합하고 재미있어보인다는 이유로 골키퍼 포지션에 서기 시작했다. 이후 서울 천호중학교와 경기 김포 통진종고를 거쳐 서울 고려대학교에 입학한 노동건은 결정적인 고비마다 선방 퍼레이드를 보여주며 고려대를 U리그 권역리그 정상의 자리에 올려놓는데 혁혁한 공을 세웠다. 여기에 고려대 1학년 시절부터 각급 연령별 대표팀을 모두 거치며 엘리트 골키퍼로 성장해온 케이스이기도 하다.


프로 생활[편집]

데뷔 시즌[편집]

수원 삼성은 정성룡을 이을 차기 골키퍼 찾기에 몰두해왔고, 고려대학교 1학년 시절부터 노동건에 줄기차게 러브콜을 보냈다. 결국 노동건이 졸업하는 2014년, 수원은 자유계약으로 노동건을 낚아채는데 성공했다. 최근 들어 정성룡의 플레이가 눈에 띄게 불안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에 입단 첫해부터 수원의 주전 키퍼로 나설 가능성도 존재한다는 평. 그리고 프로 첫해인 2014년 노동건은 주전인 정성룡 골키퍼에 이은 2선발 키퍼로 프로생활을 시작했다. 6월 월드컵 이후 정성룡의 휴식기를 틈타 노동건은 2경기를 출전해 2실점을 기록했고, 수원은 1승 1무를 기록하며 선전했다. 정성룡의 국가대표 차출때마다 노동건은 정성룡을 대신하여 장갑을 꼈고 기대에 부응하는 모습을 보이며 첫시즌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비록 시즌 마지막 출전경기였던 11월 22일 전북 현대 모터스와의 경기에서 판단 미스로 역전골의 빌미를 제공한 것이 옥에 티였지만, 대체적으로 서브 키퍼로서의 역할을 잘 해냈다는 평.

부족했던 2년차[편집]

이후 2015시즌 초반에는 정성룡 선수의 부상에 따라 리그와 ACL 경기에 잇달아 출전하고 있는데.. 갑작스러운 1선발 기용 탓인지 경험 미숙 등의 문제점을 노출하고 있다.[1] 노동건은 정성룡의 복귀전인 4월 26일 대전 시티즌과의 경기 전까지 주전으로 모든 경기에 출전하였지만 매 경기 1실점씩 기록하는 불안한 모습을 이어갔고, 노동건이 골문을 지킨 수원은 5월 9일 광주 FC와의 경기까지 팀 연속 실점이라는 불명예스러운 기록을 이어가게 되었다.[2] 다만 노동건의 경기력 자체가 엉망은 아니었다. 위기 상황에서 선방도 수차례 보여주었고, 부산 아이파크와의 경기에서는 배천석의 페널티킥을 막는 모습도 보여주었다. 이처럼 활약 자체가 저조한 모습은 아니었지만, 대부분 경기에서 잘 진행하다가 단 몇 십분 동안 상대의 노련함에 당하는 모습을 보였으며[3] 이런 상황들은 경험미숙이라는 노동건의 약점을 노출시키며 경기 중 짧은 시간 동안에 공중볼 실수와 같은 불안감을 야기할 수 있는 플레이를 하며 경기 중 영향을 끼쳤었다.[4] 결론적으로 노동건과 같은 젊은 유망주 골키퍼는 자신의 개인 능력을 통한 슈퍼 세이브가 전부가 아닌, 경기 흐름을 읽고 조율할 수 있는 경험이 필요하고 키워야 된다는 숙제를 안긴 시즌이었다.

넘버 원 골키퍼, 그리고 경쟁[편집]

2016년부터 수원의 주전 골키퍼였던 정성룡 선수가 J리그에 진출함에 따라 노동건 선수가 등번호 1번을 배정받고 1선발 골키퍼로 올라오게 되었다.[5] 시즌 초반에는 당연하게도 노 선수가 주전 골키퍼로 활약하였다. 그러나 몇 경기에서 일시적으로 집중력을 잃고 실점을 범하거나 수비진들과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을 하지 못해 내주지 말아야 할 실점을 하면서 불안한 모습을 보이며 부담감을 떨쳐내지 못했다는 평가를 받고 말았다. 그렇다고 매 경기 불안했던 것은 아니었는데, AFC 챔피언스 리그 2016 조별 예선 감바 오사카와 경기에서 패널티킥을 두 번 연속으로 막으며 놀라운 모습을 보이거나,[6] 리그 경기에서 수 많은 선방 릴레이를 보이며 팀을 구하기도 하였다. 하지만 이러한 모습을 결국 기복이 있다는 것이며 골키퍼로 가장 필요한 안정감이 떨어진다는 평가로 연결되면서 전반적으로 아쉽다는 평가를 받게 되었다. 이후 여름부터 경미한 목 부상으로 휴식을 취하면서 2선발 골키퍼 양형모가 주전으로 출전하였는데, 양 선수는 초반 불안한 모습을 극복하고 경기마다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면서 오히려 노 선수를 제치고 1선발로 올라오면서 선의의 경쟁 구도를 갖추게 되었다. 스플릿 라운드에 들어와 주전을 차지했지만, 수원 FC전에서 치명적인 미스로 실점을 내준 이후에는 양형모에게 자리를 내줬다.



이후 시즌 종료와 함께 친정팀 포항 스틸러스와 연봉 협상에 난항을 겪으로 퇴단을 결정한 신화용 선수가 수원 삼성 블루윙즈에 입단하면서 노동건 선수는 포항 스틸러스로 떠나게 되었으며, 1년 동안 임대로 활동하는 조건이라고 한다. 당연하게도 프랜차이즈 스타를 허무하게 보낸 포항 팬들은 반발하였으며, 임대라는 이적 조건도 팬들을 납득시키지 못하고 말았다. 이런 이유로 노동건 선수의 부담감은 상당히 커진 상태로 포항에 입단하게 되었다. 그리고 포항에서는 강현무의 급부상으로 큰 빛을 보지 못했다. 게다가 실수도 잦아 안정감이 떨어진다는 박한 평가만 받고 임대 생활을 끝냈다. 결국, 이렇게 되면서 2018년 시즌에는 트레이드 상대였던 신화용과 노동건 모두 수원에서 모이는 진풍경이 연출되었다. 2018년에는 신화용의 잦은 부상으로 인하여 자주 1선발로 올라와 골문을 지켰으며, 부진했던 포항에서의 모습을 벗어나 많은 선방과 적극적인 수비 조율을 보여줬다. 그러다가 월드컵 브레이크 종료 후 다시 리그가 재개한 7월에는 1선발로 고정 출전하였는데, 7월 부진했던 수원에서 선방쇼를 보여주며 분전했지만 전남 드래곤즈와 경기에서 6실점이나 내주고 부상까지 당하는 통해 흐름을 완전히 놓쳐 버렸다.

이듬해 2019년에는 신화용이 팀을 떠나는 대신 대체 자원으로 수원 FC에서 김다솔이 입단하였다. 시즌 초반에는 김다솔이 주전으로 출전하며 노동건은 서브 자원에 그치는 듯 싶었으나, 많은 실점을 기록하면서 기회를 다시 잡게 된다. 다시 1선발로 올라온 노동건은 안정감과 선방 능력까지 겸비해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며 호평을 받고 있다.


플레이 스타일[편집]

노동건의 강점으로는 정성룡을 빼닮은 정확한 킥력과[7] 순간 판단 능력을 바탕으로 상대 공격수와 일대일로 대치하는 상황에서 슈팅 각도를 좁히는 감각이 상당히 좋다. 하지만 수비 리딩 미숙이나 순간적인 멍때림으로 인한 실점, 공중볼에 대한 약점 등 젊은 골키퍼 들이 보이는 문제점들을 노출하고 있는 점은 아쉽다는 평.


에피소드[편집]

  • 고등학교 때까지 필드플레이어와 골키퍼를 병행해서 뛰었다. 필드 플레이어로 뛰었어도 성공했을 재목이라는 평가를 받았다고.


경력[편집]

시즌 소속팀 리그 비고
2014.01 ~ 현재 수원 삼성 블루윙즈 수원 삼성 블루윙즈 K리그1
→ 2017.01 ~ 2017.12 포항 스틸러스 포항 스틸러스 K리그 클래식 임대


같이 보기[편집]

참고[편집]

  1. 노동건의 실책도 몇 있었지만, 시즌 초반 수원 삼성의 수비진들의 실수도 많은편이었다.
  2. 이 기록은 정성룡이 복귀전으로 출전한 대전과의 경기에서 2실점 하게 되어서 노동건 단독 기록은 아니다. 그러나 시즌 첫 무실점 경기는 앞서 언급된 5월 9일 광주와 경기에 출전한 정성룡이 달성하였으며, 노동건의 개인 15시즌 첫 무실점 기록은 2015년 8월 30일에 있었던 포항 스틸러스와의 리그 원정 경기에서 달성했다..
  3. 이러한 모습은 2015년 5월 2일에 있었던 전북 현대 모터스와 경기에서 잘 나타난다. 경기 중 레오나르도의 프리킥 상황에서 노동건은 사이드에서 올라오는 프리킥 상황이라 레오나르도가 공격가담하는 전북 선수들에게 올려 줄 것으로만 판단하여 골문에서 떨어져 경합하는 곳으로 치우쳐 있었다. 레오나르도는 그 허점을 포착하였고 노동건이 비워둔 공간으로 직접 넣어버렸다.
  4. 물론, 어느 골키퍼든지 방심하거나 위기 상황에서 실점하는 것은 당연하다. 그러나 대부분 팀들에서 주전으로 활약하는 골키퍼들은 이러한 상황에서 조금 더 유연하고 노련한 대처로 잘 넘어가는 상황이 더욱 많은 편이다. 수원 삼성의 전반기 실점 상황에서는 상대가 맹공을 펼치는 상황이 아닌데에서도 노동건이 심리적으로 말려드는 모습을 눈에 띄게 잘 보였다.
  5. 정성룡 골키퍼의 이적 후, 다른 팀에서 활동하고 있는 즉시 전력 골키퍼를 영입한다는 소문이 무성했지만 수원 측은 노동건의 잠재력을 믿으며 주전 선수로 기용할 의사를 보였다.
  6. 노동건 골키퍼는 감바 오사카 우사미패널티킥을 처음 선방하였으나 경기 주심이 이를 재차 다시 차게 만들어서 매우 불리한 상황에 놓였으나, 우사미의 두 번째 패널티킥 마저 연속으로 막는 놀라운 모습을 보여주었다. 확률상으로 이렇게 연속으로 막는 것이 불가능할 정도라는 데 그걸 성공시킨 것. 노동건 선수의 활약으로 수원은 이 경기에서 2-1 승리를 거두었다.
  7. 노동건이 15시즌에 많은 킥 실수를 범하여 킥력이 좋지 못한 선수로 보일 수 있으나, 킥 자체는 준수한 편이다. 그러나 상대가 지속적으로 공격하거나 수비진이 실수하는 상황에서는 본인도 긴장해서인지 킥이 부정확해져 버린다. 한마디로 노동건이 킥 실수를 시작한다면 긴장하기 시작했다는 표시일 정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