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호

풋케위키, 대한민국 대표 축구위키 FootballK 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청소년대표 시절 이종호

이종호 (1992년 2월 24일 ~ )는 대한민국의 축구 선수로, 2011년부터 K리그에서 활동하고 있는 스트라이커이다.




프로필[편집]

  • 이름 : 이종호
  • 출생일 : 1992년 2월 24일
  • 신체 : 180cm / 77kg
  • 국가대표 경력
2008년 AFC U-16 챔피언십 본선 대표 및 MVP 수상
2009년 FIFA U-17 월드컵 대표
2010년 AFC U-19 챔피언십 본선 대표
2011년 FIFA U-20 월드컵 본선 대표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본선 대표
2015년 동아시안컵 대표
  • K리그 기록
연도 소속팀 리그 출장 교체 득점 도움 경고 퇴장
2011 전남 드래곤즈 전남 드래곤즈 K리그 21 20 2 3 5 0
2012 33 24 6 2 3 1
2013 클래식 32 21 6 4 3 0
2014 전남 드래곤즈 전남 드래곤즈 31 18 10 2 2 0
2015 31 15 12 3 1 0
2016 전북 현대 모터스 전북 현대 모터스 22 18 5 3 5 0
2017 울산 현대 울산 현대 0 0 0 0 0 0
통산 K리그 클래식 170 116 41 17 19 1
K리그 통산 기록은 리그컵 기록 포함. 2017년 3월 1일 기준
연맹 공식 DB


유소년 생활[편집]

광양제철중과 광양제철고로 이어진 전남 드래곤즈의 유스시스템을 거친 선수로 U-12 대표팀부터 엘리트코스를 밟아 온 선수다. 차범근 축구상 대상(05년), 2006년 AFC U-16 챔피언십 MVP, 2009년 전국고교축구왕중왕전 득점왕 등의 화려한 유소년 경력을 가지고 있다.


프로 생활[편집]

전남 드래곤즈 시절[편집]

전남 드래곤즈의 유스 시스템을 거친 선수로 2011년 드래프트에서 유스 우선지명으로 전남 드래곤즈에 입단하였다. 이후 데뷔 시즌부터 전남의 교체 선수로 활약하며 특유의 힘있는 플레이를 선보이는 중이다. 다만 출장 횟수에 비해 골이 너무 없는 편인데, 특히 2012시즌에는 전남의 주전 공격수로 도약했음에도 좀처럼 골이 터뜨리질 못하며 전남의 성적 부진의 원인 중 하나로 지목받기까지 하였다. 다행히 2013시즌에는 전남이 하위스플릿에서 강등권 다툼을 벌이던 상황에서 성남 일화 천마를 상대로만 3골을 뽑아내며, 팀의 1부리그 잔류를 견인해내는데 성공해내며 차근차근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는 평을 들었다. 이후 2014시즌 드디어 포텐을 터뜨리며 스테보, 안용우, 현영민 등 동료들의 협력을 기반으로 7월 현재까지 리그에서만 9골을 쏟아넣었고 이광종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축구 국가대표팀에 발탁되어 인천 아시안게임 금메달 획득에 기여, 군면제를 따내는 등 겹경사를 누렸다. 다만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무대를 다녀온 뒤로는 페이스가 다소 처지며, 리그에서의 득점 행진도 10골에서 멈추었고 소속팀인 전남이 하위 스플릿으로 떨어지는걸 막아내지 못한게 아쉬울듯. 2015시즌 역시 스테보, 새로 영입된 오르샤 등과 함께 전남을 이끌며 한 때 리그 3위까지 이끌었으나 후반기 티이 하위 스플릿으로 떨어지는 것을 막아내지는 못했다. 팀은 부진했으나 이종호 개인은 두자릿수 득점에 다시 성공하며 궤도에 오른 기량을 보여줬다.


전북 현대 모터스 시절[편집]

시즌 종료 후 팀 동료 임종은과 함께 전북 현대 모터스로의 이적이 발표되었다.



리그 내 또 다른 한 팀과 영입 경쟁이 있었지만 AFC 챔피언스 리그 진출이 메리트로 작용한 듯 보인다. 그러나 전북에서 생활이 그다지 좋지만은 못했다는 평가이다. 시즌 초반부터 쟁쟁한 전북 공격 스쿼드로 주로 교체 선수로 활동하고 말면서 입지 및 위상이 전남 드래곤즈 시절보다 다소 떨어지고 만 것. 그래도 경기에 나서면 파괴력 있는 움직임과 수원 삼성 블루윙즈와 경기에서 보여준 극적인 결승골과 같이 팀 기여도는 좋은편에 속한다는 이야기도 듣기도 했으나, 여름 이적 시장에서 에두 영입 이후로 다시 애매한 입지를 가져가고 말았다. 이런 이유로 9월부터 10월까지 리그에서 단 3경기 밖에 출전하지 못하는 불운한 시기를 보내고 말았다.


울산 현대 입단[편집]

2016년 12월에는 전북이 AFC 챔피언스리그 우승으로 FIFA 클럽 월드컵에 진출하면서 출전 기회를 얻기도 했으며 득점에 성공해 마음고생을 털어내기도 했다.



클럽 월드컵이 진행되는 와중에 이종호 선수의 거취가 결정되기도 했다. 2016년 12월, 3대2 트레이드로 울산 현대 입단이 확정되었다. 지난 시즌 AFC 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할 수 있어 해외 진출의 교두보로 메리트를 느껴 전북 현대 모터스에 입단하였으나, 결과론적으로 실패한 이적이 되면서 한 시즌 만에 전북을 퇴단하게 되었다. 그러나 2017년 1월부터 전북 현대 모터스AFC 챔피언스리그 진출 박탈이 가시화 되었고, 2월에 확정되면서 이종호 선수는 울산 현대 소속으로 다시 AFC 챔피언스리그에 진출하는 행운을 얻기도 했다.[1] 시즌 첫 경기는 AFC 챔피언스리그 플레이오프 킷치 SC와 경기에서 였으며, 다소 둔한 움직임으로 아쉬운 데뷔전을 치렀다.


플레이 스타일[편집]

강한 몸싸움과 슈팅 능력을 가지고 있지만 프로 무대에 완전히 적응하지 못한거 같다는 의견이 많았다. 특히 신인 시절에는 프로무대와 국가대표 양쪽 무대에서 열심히 불러대는 통에 제대로된 휴식과 컨디션 관리에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2014시즌에는 월드컵 휴식기에도 꾸준히 훈련을 소화해내며 컨디션을 끌어올리는데 성공하며 포텐을 터뜨리는데 성공, 하지만 2014시즌 가을 아시안게임 차출과 리그 일정이 겹치면서 또다시 컨디션 난조에 빠지는 모습을 보였다.


에피소드[편집]

  • 전북 현대 모터스로의 이적 발표 직후 전남 드래곤즈 공식 홈페이지 및 각종 커뮤니티에서는 유스부터 밟아온 선수를 팔아버린 전남 구단의 행태에 대해 분노를 표출하는 전남 팬들의 글들이 넘쳐났다. 이종호가 전남에게 이적료를 안겨주기 위해 1년 계약연장을 하고 적은 이적료를 부른 유럽 구단을 뿌리치고 전북으로의 이적을 선택한 것과 대비되어 더더욱 까였다.


경력[편집]

시즌 소속팀 리그 비고
2011 ~ 2015 전남 드래곤즈 전남 드래곤즈 K리그 클래식
2016 전북 현대 모터스 전북 현대 모터스 K리그 클래식
2017 ~ 현재 울산 현대 울산 현대 K리그 클래식


같이 보기[편집]


참고[편집]

  1. 전북 현대 모터스가 박탈되면서 2016년 K리그 순위에 따라 울산이 진출하게 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