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드래프트 1988

풋케위키, 대한민국 대표 축구위키 FootballK 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K리그 드래프트 1988K리그 역사상 최초의 첫번째 드래프트이다.


일시[편집]

드래프트 실시 일시 : 1987년 12월 8일
총 드래프트 신청자 : 58명
지명 형식 숫자
연고지역 우선지명 6명
드래프트 순번내 지명 12명
합계 : 18명


지명 결과[편집]

구단 연고지명 1차선발 2차선발 3차선발
럭키금성 황소 조병영 윤상철, 김남호, 최영준 주경철
유공 코끼리 이광종, 강한상 황보관 송선호 문영래
포항제철 아톰즈 김부만 오승인 김승진
대우 로얄즈 최대식, 한창우 조덕제, 김경래 김동훈

특징[편집]

  • 1988년 드래프트는 K리그 첫번째 드래프트였다. 김종부 스카우트 파동 사건이 있은 후 프로구단들의 과열경쟁을 방지하기 위해서 도입되었다.
  • 각 프로구단 연고지역의 고등학교를 졸업한 대졸선수들을 2명까지 드래프트가 열리기 전에 우선적으로 연고지명 할 수 있었다. 이때만 해도 드래프트 신청은 대학졸업예정선수만을 대상으로 실시하였다. 또 드래프트에 지명되지 않은 선수들은 자유계약으로 영입할 수 있었다.
  • 1987년 시즌 최하위였던 럭키 금성 황소 축구단이 1순위 우선지명권을 행사하였었다. 이후부터는 시즌 순위에 따라 역순위로 드래프트권 배정.
  • 당시 현대 호랑이 축구단은 1988년 드래프트에서 단 한명의 선수도 지명하지 못했는데, 이는 김종부 스카우트 파동 당시 현대가 일방적으로 팀 해체 선언을 했기 때문이다. 결국 김종부 선수의 포항 제철 임대, 1988년 1월에 현대는 축구단 부활을 선언하면서 이와 같은 사태는 일단락 되었다.


계약금과 연봉추이[편집]

  • 1차선발 지명시 : 계약금 4천만원, 연봉 1천 8백만원 (당시 물가기준)
  • 2차선발 지명시 : 계약금 3천만원, 연봉 1천 5백 60만원
  • 3차선발 지명시 : 계약금 2천5백만원, 연봉 1천 4백 40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