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아이파크 2016

풋케위키, 대한민국 대표 축구위키 FootballK 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부산 아이파크
부산 아이파크 2016
개요
시즌 K리그 챌린지 2016
구단주 대한민국 정몽규
감독 대한민국 최영준
정규리그 5위
FA 컵 16강
각종 기록
득점 선두 브라질 포프 (18골)
인접 시즌
이전 시즌
2015
다음 시즌
2017

2016년 K리그 챌린지에 참가하는 부산 아이파크의 시즌 기록 문서이다.





시즌 결과[편집]

K리그 챌린지[편집]

순위 승점 경기 득점 실점 득실
1 안산 무궁화 안산 무궁화 70 40 21 7 12 57 55 +2
2 Teamlogo dgfc.png 대구 FC 70 40 19 13 8 53 36 +17
3 Teamlogo bfc2018.png 부천 FC 1995 67 40 19 10 11 49 33 +16
4 Teamlogo gwfc.png 강원 FC 66 40 19 9 12 50 33 +17
5 Teamlogo bifc.png 부산 아이파크 64 40 19 7 14 52 39 +13
6 Teamlogo sefc.png 서울 이랜드 64 40 17 13 10 47 35 +12
7 Teamlogo dcfc.png 대전 시티즌 55 40 15 10 15 56 52 +4
8 Teamlogo gfc.png 경남 FC 50 40 18 6 16 61 58 +3
9 Teamlogo fca.png FC 안양 46 40 11 13 16 40 53 -13
10 Teamlogo chungju.png 충주 험멜 29 40 7 8 25 42 62 -20
11 고양 자이크로 고양 자이크로 16 40 2 10 28 21 72 -51


챌린지 준플레이오프[편집]

이 부분의 본문은 현대오일뱅크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2016입니다.
2016년 11월 2일 (수)
19:00
Teamlogo gwfc.png 강원 FC 1 - 0 Teamlogo bifc.png 부산 아이파크 강릉종합운동장
관중수: 925명
심판: 고형진
마테우스 Goal 후44'

연맹 공식
MOM : 마테우스

FA컵[편집]

3라운드 對 경남 FC 2-1
32강전 對 부산 교통공사 축구단 3-0
16강전 對 수원 삼성 블루윙즈 0-1


선수단[편집]

스탭진[편집]

부산 아이파크 축구단
감독 대한민국 최영준
수석코치 대한민국 김희호
코치 대한민국 김용호
골키퍼코치 대한민국 이충호
피지컬 코치 브라질 데니스 이와무라
스카우트 대한민국 김정찬
재활 트레이너 대한민국 김정원ㆍ대한민국 박해일
통역 대한민국 한재형


선수 명단[편집]

  • 2016년 시즌 개막 기준


  • 2016년 여름 이적시장 반영 최종 명단


2016 시즌 이적 상황[편집]

군 복무 선수[편집]

포지션 이름 복무지 전역일
FW 임상협 Teamlogo sangju.png 상주 상무 2016년 9월 14일
DF 권진영 Teamlogo sangju.png 상주 상무 2017년 3월 21일
DF 이경렬 Teamlogo sangju.png 상주 상무 2017년 9월 13일
FW 윤동민 Teamlogo sangju.png 상주 상무 2017년 9월 13일
FW 김동섭 안산 무궁화 안산 무궁화 2017년 9월 23일
FW 한지호 안산 무궁화 안산 무궁화 2017년 9월 23일
DF 박준강 Teamlogo sangju.png 상주 상무 2018년 1월 17일
DF 노행석 대한민국 화성 FC 2018년


시즌 전 이적 상황[편집]

시즌 중 이적 상황[편집]


시즌 리뷰[편집]

K리그 챌린지로 강등이라는 최악의 결과를 맞이해 강등을 당했던 부산은 K리그 챌린지 우승을 목표로 겨울 이적 시장에서 공격적인 이적 시장 행보를 보였다. 부산에서 정신적 지주 역할을 했던 이원영 선수를 다시 불러들이고 해외리그 경험이 풍부한 사무엘과 브라질 상위 리그 경험이 있는 유망주 포프, 그리고 아시아 쿼터 선수로 교토 상가와 오미야 아르디자를 거치며 승격을 경험해 봤던 베테랑 미드필더 다이고를 영입하기에 이르렀고, 경남 FC에서 활동한 스토야노비치는 일찍이 팀에 합류하여 주포로 활동할 것을 약속하였다.


그러나 시즌이 개막하고 최영준 감독의 부실한 전술 능력으로 많은 선수를 영입했음에도 지난 시즌보다 크게 나아진 점이 없었으며, 조직력도 부실하기는 매한가지여서 선전할 것으로 예상된 챌린지 무대에서도 고전을 면치 못하고 말았다. 여기에 큰 기대를 걸었던 사무엘은 허리 부상에 신음하며 전력에서 이탈해버렸고, 미드필더에서 활력소가 될 것이라던 다이고는 리그 적응에 완전히 실패하는 모습을 보이며 팀에 도움이 되지 않았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포프가 적응기 없이 빼어난 활약을 보이고, 미포조선 축구단에서 영입한 구상민 골키퍼가 기대 이상으로 선전해주며 패색이 짙은 경기에서 어렵게 무승부로 마무리하는 미적지근한 성과였다.


이렇게 나아지는 것 없이 최악의 결과와 내용만 보고 말았던 부산팬들은 최 감독과 프런트의 동반 퇴진 여론까지 피어나게 되었다. 이후 여름 이적 시장에서 부진했던 외국인들을 처분하고 수원 삼성 블루윙즈SK 유나이티드에서 겉돌던 장현수김영신 선수를 임대 영입하고 지난 시즌 전반기까지 부산에 있었던 닐손 주니어를 재영입하는 행보를 보였는데, 이 영입 중 닐손 주니어의 영입 상당히 효과적이었다. 닐손 주니어는 이미 부산에서 활동해봤기에 큰 적응 기간 없이 바로 실전에 투입되었고, 수비형 미들에서부터 백스리 시스템의 수비 역할까지 충실히 수행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효과로 모래알 같던 부산의 수비 조직력이 끈기가 생기는 역할이 되었고, 여기에 포프의 원맨쇼와 만년 유망주로 남을 것 같았던 정석화 선수의 대활약이 합쳐져 8월부터 승점을 차곡차곡 쌓아가게 되었고, 인내심의 한계가 왔던 부산팬들의 성난 여론을 달래주기도 하였다.


상승세를 탄 부산은 시즌 중반기에만 해도 승격 플레이오프 마지노선에 한참 멀었으나, 여름부터 가을까지 매서운 상승세로 단숨에 플레이오프 가시권에 올라가게 되었으며, 군 전역 후 부산으로 돌아온 임상협 선수의 가세로 힘을 얻어 서울 이랜드 FC와 플레이오프 마지노선인 5위 싸움에 다득점에 앞서게 되면서 플레이오프에 진출하게 되었다.[1] 그러나, 고대하던 플레이오프에서 강원 FC에게 덜미가 잡혀 승격에는 이르지 못했으며, 최영준 감독은 이 결과에 책임을 지고 자진 사임하고 말았다. 부산은 가을 대반격으로 가능성을 보기도 했지만, 여전히 조직력 문제가 아쉽고 중요 경기에서 최 감독이 전술 역량이 매우 아쉬웠다는 평가였다.


에피소드[편집]

앰블럼 변화[편집]

디자인에서 큰 변화는 없었으나, 초심으로 돌아가 다시 명가 재건에 힘을 쏟겠다는 의지로 통산 4회 우승 별을 제외해 엠블럼이 소소하게 수정되었다.


불화설과 팬들의 퇴진 요구[편집]

전반기 동안 챌린지에서 독보적인 스쿼드를 보유하고도 이도 저도 아닌 무색무취 축구로 부산은 상당한 부진을 겪고 말았다. 당연히도 최영준 감독의 지도력은 계속 도마에 오른 상태였으며, 여기에 코칭 스태프들은 고참 선수들에게 막말을 하거나 서로 파벌을 나누기도 했다는 흉흉한 소문으로 나오기도. 이후 부산 서포터는 7월 경남 FC와 경기에서 2-0으로 앞서다가 종료 10분을 남기고 내리 3골을 내주며 어처구니 없이 2-3으로 역전패 당하자 최영준 감독의 퇴진과 더불어 이를 구성한 책임자인 프런트의 동반 퇴진을 요구하기에 이르렀다.[2] 여기에 팬들과 면담에 최 감독은 자신이 책임지겠다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고 했는데, 가을부터 이어진 상승세로 퇴진 여론은 잦아들게 되었다. 그러나 결국, 플레이오프에서 패배 후 승격이 좌절되자 최 감독은 여름에 본인이 말했던 대로 책임지고 물러나고 말았다.


수상[편집]

현대오일뱅크 K리그 챌린지 2016[편집]

K리그 챌린지 시즌 베스트 11

브라질 포프 (FW)


같이 보기[편집]


참고[편집]

  1. 이는 우승팀 안산 무궁화 FC안산 그리너스 FC 창단과 아산시로 연고이전 문제로 승격권이 박탈되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다. 본래 챌린지 플레이오프 마지노선은 4위이다.
  2. 성난 부산 축구팬 "감독·프런트 물러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