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원

풋케위키, 대한민국 대표 축구위키 FootballK 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수원 시절 서정원

서정원 (徐正源, 1970년 12월 17일 ~ )은 대한민국의 축구 선수이자 축구인으로, 1992년부터 2004년까지 K리그에서 활동하였던 윙 포워드이다. 은퇴 이후로는 지도자로 활동하고 있다.



선수 프로필[편집]

  • 이름 : 서정원
  • 출생일 : 1970년 12월 17일
  • 신체 : 173cm / 67kg
  • 수상 경력
1986년 전국고교선수권대회 득점왕
1992년 한국일보 백상 수상
1993년 프로축구 인기상
1997년 아디다스컵 득점왕, 프로축구 인기상
1999년 프로축구 베스트11 MF 부문 선정
2001년 프로축구 시즌 베스트 11, 시즌 MVP, 아시아슈퍼컵 MVP
2002년 FA컵 MVP
2002년 K리그 시즌 베스트 11 MF 부문 선정
2005년 오스트리아 쿠리어 선정 올해의 최고 선수
  • 국가대표 경력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국가대표
1994년 미국 월드컵 국가대표
1998년 프랑스 월드컵 국가대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 통산 A매치 88경기 출전 16득점)
(대한민국 U-23 축구 국가대표 7경기 출전 4득점)
(대한민국 U-20 축구 국가대표 1경기 출전 1득점)
  • 현 소속팀 : 선수 생활 은퇴
  • 별명 : 날쌘돌이
  • K리그 기록
연도 소속팀 리그 출장 교체 득점 도움 경고 퇴장
1992 LG 치타스 LG 치타스 K리그 21 2 4 0 0 0
1993 11 5 2 1 2 0
1994 4 2 1 0 0 0
1995 4 2 1 0 0 0
1996 안양 LG 치타스 안양 LG 치타스 27 15 6 5 1 0
1997 6 0 1 0 1 0
1999 수원 삼성 블루윙즈 수원 삼성 블루윙즈 27 5 11 5 1 0
2000 25 13 4 1 1 0
2001 33 10 11 2 3 0
2002 32 15 9 1 1 0
2003 43 7 10 5 1 0
2004 25 16 1 3 1 0
통산 K리그 269 97 68 25 12 0
K리그 통산 기록은 리그컵 기록 포함. 2017년 3월 1일 기준
연맹 공식 DB


지도자 프로필[편집]

  • 주요 지도자 경력
연도 소속팀 직책
현재 서정원풋볼아카데미 총감독
2009 ~ 2010 U-20 청소년 국가대표팀 기술분석관, 코치
2010 ~ 2011 2012년 런던올림픽 축구대표팀 코치
2010 제16회 광저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국가대표팀
코치
2011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코치
2012 수원 삼성 블루윙즈 수원 삼성 블루윙즈 수석코치
2013 ~ 현재 감독
  • 감독 기록
연도 소속팀 리그 순위 컵대회 FA컵 ACL 비고
2013 수원 삼성 블루윙즈 수원 삼성 블루윙즈 클래식 15 8 15 5위 미개최 8강 조별예선 -
2014 19 10 9 준우승 32강 - -
2015 19 10 9 준우승 32강 16강 -
2016 10 18 10 7위 우승 조별예선 -
2017 - - - - - - -
통산 K리그 클래식 15 8 15 승률 41.4%
승/무/패는 리그(K클+K챌)에서 거둔 것만, 리그 외 대회는 최종 성적만 기록한다.


유소년 생활[편집]

1970년 경기도 광주 출생인 서정원은 다니던 초등학교에 축구부가 없어 효창운동장으로 축구를 하러 다녔다. 그가 두각을 드러내기 시작한 때는 이천중학교 2학년 재학시절인 1983년 소년체전 선발전에서였다. 당시 거제고등학교 감독이었던 유기흥 감독은 서정원의 빠른 발을 보고 스카웃을 결정하였고, 서정원은 중학교 졸업 후 거제고등학교로 진학, 기량을 쌓아 나갔다. 유감독의 지휘 아래 서정원은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였고, 마침내 86년 대통령배 고교축구선수권대회 에서 11골을 쓸어담는 괴력을 뽐냈다. 이를 바탕으로 서정원은 득점왕에 오르며 자신의 기량을 증명해보였다. 서정원은 이를 인정받아 U-20 청소년 대표로 발탁되기에 이르렀고, 각 급 대표팀에 밥먹듯이 발탁되며 엘리트 코스를 밟아나갔다. 이런 서정원을 각 대학들이 외면하지 않을 수 없었다. 심지어 대우 로얄즈에서도 입단 제의를 할 정도로 서정원의 인기는 대단했다. 그러나 서정원은 장고끝에 고려대학교에 진학하였고, 대학 무대에서도 두각을 드러내며 1990년 월드컵 예비 엔트리에 들었으며, 1992년에는 바르셀로나 올림픽에 참가하면서 절정을 이루었다. 당시 대표팀은 3무로 8강진출에 실패했지만, 스웨덴 전에서 골을 성공시키는 등 맹활약한 서정원은 유럽팀들의 러브콜을 한몸에 받았고, 독일 분데스리가의 레버쿠젠과 입단 성사단계까지 갔으나 병역문제로 인하여 아쉽게 꿈을 접고 말았다.


K리그[편집]

LG 치타스 시절[편집]

고려대학교를 졸업한 서정원은 1992년 K리그 드래프트에서 1순위가 확실시 되었으나, 구단간 계약금 담합에 불만을 품고 신태용, 정광석, 김병수와 함께 드래프트 거부를 선언했다. 천신만고 끝에 기존 계약금 연봉외 약 1억 2천만원의 계약금과 연봉을 추가로 받아 이 문제가 해결되었고, 서정원은 드래프트에 참가 당연히 1순위로 LG 치타스의 지명을 받으면서 본격적인 프로생활을 시작했다.

팀 사정이 좋지 않아 프로 첫 시즌부터 붙박이 주전으로 낙점된 서정원은 21경기에 출전하여 2골과 4도움으로 연착륙하였고, 6위였던 팀을 4위까지 끌어올리는데 공을 세웠다. 그러나 1993년부터 서정원은 LG에서 뛴 횟수가 점점 줄어들어 1994년과 1995년에는 각 2경기 출장에 그치게 되는데, 이유는 바로 국가대표 차출과 방위병 복무 때문이었다. 월드컵 예선과 월드컵 본선, 아시안컵 예선이 있던 3시즌 동안 서정원은 제집 드나들듯 대표팀에 들어가야 했고, 가뜩이나 홈경기만 출전할 수 있는 방위병 신분에 국가대표 소집이 걸려버리니 서정원은 LG의 경기에 출전할 여건이 되지 않았던 것이었다. 결국 LG는 서정원의 공백을 메우지 못하고 암흑기에 접어들게 되었다. 1995년 10월 방위병 복무를 마치고, 국가대표 차출이 다소 완화되자, 서정원은 96년 안양 LG에서 27경기를 출전하면서 다시 핵심멤버로 자리잡는 듯 하였으나 1997년 부터, 98 프랑스 월드컵 예선을 준비하면서 6경기만을 출전하게 되었다. 1997년 월드컵 예선이 끝나자 서정원은 해외진출을 선언하였고, 98년 이적료 100만달러에 프랑스 리그앙의 SC 스트라스부르크로 진출하게 되었다. 안양 구단은 계약조건에 따라 서정원에게 이적료의 절반인 50만달러를 주었고, 서정원은 국내복귀시 안양으로 돌아오겠다는 약속을 하게 되는데...


수원 삼성 블루윙즈 시절[편집]

1998년 12월 김포공항 입국장에서 환한 미소를 드러낸 서정원에게는 수원의 파란색 용비늘 저지가 입혀져있었다. 어찌된 영문일까? 사정은 이랬다. 1998년 우승을 차지한 수원은 고종수 데니스와 짝을 이뤄줄 테크니션을 찾고 있었고, 국내복귀를 모색하던 서정원을 타깃으로 삼았다. 수원은 서정원에게 당시로서는 최고액인 이적료 50만달러(한화 약 6억원), 연봉 2억원을 제시하였고, 결국 서정원은 수원과 입단계약을 체결하게 되었다, 완벽하게 안양을 배신한 것이었다. [1] 서정원의 수원 입단이 결정되자. 수많은 안양팬들은 분노하였고, 1999년 슈퍼컵에서 서정원의 유니폼을 불태우며 화끈한 국내복귀 환영회를 열어주었다. 서정원은 이에 감사하다는 듯 후반만을 뛰고도 안양의 수비진을 휘저으며 수원의 5:1 대승을 이끌었다. 지지대 더비의 서막이 열리는 순간이자. 서정원의 제2 전성기의 서막이 열리는 순간이었다.

국가대표 차출이 더 이상 서정원을 향하지 않게 되자. 서정원은 수원에서 안정적인 기량을 선보일 수 있게 되었고, 샤샤비탈리, 박건하도 서정원의 공격을 마무리 해주며, 수원은 1999 시즌 언터쳐블 팀으로 불리며 독주했다. 27경기 11골 5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전관왕을 이끈 서정원이 K리그 베스트 11에 선정된건 당연지사. 2000년에는 리그에선 다소 부진하였지만, 컵대회에서 3골을 몰아치며 컵대회 우승을 이끌었으며, 2001년에는 33경기에 나와 11골 2도움을 기록하며, 2001년 K리그 베스트11에 뽑힘과 동시에 아시아클럽컵과 아시아클럽챔피언쉽에서 결정적인 승부처마다 골을 집어넣으며 수원의 아시아 재패를 이끌었다. 2002년에도 서정원은 꾸준한 기량을 보여주며 32경기 9골을 기록하였으며, 2003년에는 자신의 시즌 최다 출장인 43경기에 출전하여 10골 5도움을 기록하며, 시즌 베스트11에 뽑히는 기쁨을 누렸다. 2003년이 끝나고 김호 감독이 물러나고, 차범근 감독이 부임하면서 서정원의 입지는 다소 좁아졌고, 플레잉코치의 자격을 달고 2004 시즌을 시작했지만, 25경기에 나와 수원의 K리그 우승을 이끌었다. 우승직후 서정원은 오스트리아 진출을 선언하면서 오스트리아로 떠났다.


해외 시절[편집]

은퇴 이후[편집]

오스트리아에서 선수생활과 지도자 수업을 마치고 국내로 돌아온 서정원은 2009년 자신의 이름을 딴 서정원 축구 아카데미를 설립하여 거기에서 감독을 맡기 시작했다. 동시에 서정원은 곧바로 홍명보 감독이 이끌던 U-20 청소년 대표팀의 코치로 들어가게 되었고 대한민국의 U-20 월드컵 8강 진출을 이끌었다. 서정원은 이어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국가대표팀 코치도 역입하였으며, 2011년에는 조광래 감독의 부름을 받아 2014년 남아공 월드컵 대표팀 코치에 선임되었지만, 동년 11월 조광래 감독이 불명예 퇴진함에 따라 자진사퇴[2] 하여 12월 수원의 수석코치로 부임하게 되었고, 1년이 지난 2012년 12월 12일 사퇴한 윤성효 감독의 후임으로 수원 삼성의 감독으로 부임하게 되었다.


플레이 스타일[편집]

빠른 발을 상대 수비진을 유린하는 특기를 가지고 있었다. 워낙에 빠르고 볼 컨트롤이 좋다보니 상대 수비수들이 미처 발을 뻗기도 전에 서정원은 이미 수비수를 통과해 버릴정도였다. 1999년 부산과의 홈경기에서 수비수 4명을 요리조리 제치면서 사각에서 골을 만들어낸 일화는 유명하다.


에피소드[편집]

  • 발이 하도 빨라 코흘리개 시절부터 마을 사람들 입에 오르내렸고, 3학년 때는 학년을 하나 속여 4학년 이상 출전하는 광주군(현 광주시) 학년별 육상대회에까지 나가 60m, 멀리뛰기, 높이뛰기 모두 3등 안에 들 정도였다.
  • 이런 서정원의 주력은 어릴 때부터 남한산성을 매일 오르락내리락 하면서 키워진 것이라고 한다. 그때 키워진 체력은 나이가 들어서도 성공적인 선수생활을 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되었다.
  • 최순호, 홍명보와 더불어서 90년대 유럽진출에 가장 근접한 몇 안되는 선수이다. 특히 1994년 미국 월드컵이 끝나고 벤피카의 단장이었던 에우제비우가 직접 나서서 서정원을 영입하려 하였으나 축구협회가 이적동의서를 써주지 않아 무산이 된 것은 유명하다. 서정원의 영입실패가 굉장히 아쉬웠던지 이후 에우제비우는 2009년 홍명보를 만나 서정원의 안부를 물어보면서 아쉬움을 계속해서 나타낸바가 있다. 이 때 국가대표 감독인 차범근도 축구협회가 시킨건지 월드컵 예선에서 서정원이 꼭 필요해서 그런지 언론 인터뷰에서 입단테스트일 뿐이라며 서정원이 속고 있다고 주장하는 우를 범하고 만다.
  • 달리기만 빠를 뿐만이 아니라 슈팅감각도 정확했는데, 2003년 5월 18일 안양과의 홈경기에서 서정원은 남궁웅의 크로스를 받아 그림같은 바이시클킥을 터뜨리며, 팀의 3:1 승리를 이끌었고, 이 골은 2003년 베스트골에 뽑히기도 하였다. [3]


경력[편집]

  • 1997 ~ 1998 : SC 스트라스부르크 / 리그1 프랑스
  • 2005 : SV 잘츠부르크 /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 2005 ~ 2007 : SV 리트 /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

참고[편집]

  1. 이에 안양 LG측은 7억원의 이적료 반환소송을 제기했고, 결국 서정원은 소송에서 패소하며 3억원을 내줘야만 했다.
  2. 원래 조광래 감독이 그만둘시 그 산하 코칭스태프도 일괄 사퇴하는 것으로 계약이 되어있었다. 사퇴 아닌 사퇴인 셈
  3. 당시 강신우 해설위원의 한마디 "이러니 은퇴를 못시키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