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6 라피도컵 프로축구대회

풋케위키, 대한민국 대표 축구위키 FootballK 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라피도컵 프로축구대회 1996
96 라피도컵 프로축구대회
개요
시즌 1996
우승 울산 현대 호랑이
정규리그 1위 울산 현대 호랑이 (전기), 수원 삼성 블루윙즈 (후기)
각종 기록
득점 선두 신태용(천안)
(24경기 18골)
최다 점수차
홈 승리
전북 4 : 0 전남
(1996년 6월 9일)
최다 점수차
원정 승리
전남 0 : 4 수원
(1996년 6월 12일)
최다 점수 경기 천안 5 : 4 울산
(1996년 8월 18일)
총 골 수 448
평균 골 수 3.11
최다 연승 기록 울산 (5경기)
5월 18일 - 6월 19일
7월 6일 - 7월 24일
포항 (5경기)
7월 10일 - 7월 28일
최다 연패 기록 전북 (3경기)
6월 16일 - 6월 30일
안양 (3경기)
8월 17일 - 8월 24일
수원 (3경기)
8월 17일 - 8월 24일
평균 관중 10,502
인접 시즌
이전 시즌
1995
다음 시즌
1997

라피도컵 프로축구대회 1996은 1996년에 치러진 프로축구 K리그 시즌이다.

삼성그룹의 스포츠브랜드인 라피도가 후원하였으며, 수원 삼성 블루윙즈의 참가로 총 9팀이 리그에 참가하였다.


참가팀[편집]

96 라피도컵 프로축구대회는 전년도 8개구단과 수원 삼성 블루윙즈가 합류하면서 9개팀으로 운영하게 되었으며,완전지역연고지제도의 본격시행으로 사실상 무연고 구단으로 인식되던 서울 3개팀 (일화 천마,유공 코끼리,LG 치타스)의 연고지가 조정된다.


엠블럼 클럽 명칭 전년도 시즌 순위 창단연도 연고지 감독
일화 천마.jpg 천안 일화 천마 우승 1989 천안 박종환이장수(대행 후 승격)
포항 아톰즈.jpg 포항 아톰즈 준우승 1974 포항 박성화
현대 호랑이.jpg 울산 현대 호랑이 전기:2위
후기:3위
1983 울산 고재욱
부천 유공.png 부천 유공 코끼리 전기:5위
후기:2위
1982 부천 발레리 니폼니쉬
대우 로얄즈.jpg 부산 대우 로얄즈 전기:4위
후기:8위
1979 부산 샤키 세큘라치치
전남드래곤즈1.JPG 전남 드래곤즈 전기:6위
후기:5위
1994 전남 정병탁허정무
전북 현대 다이노스(1995~1996).jpg 전북 다이노스 전기:7위
후기:4위
1994 전북 차경복
LG치타스 91.png 안양 LG 치타스 전기:8위
후기:6위
1983 안양 조영증
수원삼성1.JPG 수원 삼성 블루윙즈 신생팀 1995 수원 김호

리그 방식[편집]

  • 리그 방식은 전후기 리그제였으며, 전기 후기 각 팀은 2라운드씩 16경기씩 총 144경기가 치러졌다.
  • 우승팀 결정방식은 전기리그 우승팀과 후기리그 우승팀이 챔피언결정전에서 맞붙는 방식을 채택하였다.
  • 전기는 1996년 5월 11일부터 7월 28일까지, 후기는 1996년 8월 17일부터 11월 5일까지 치뤄졌으며, 챔피언결정전은 11월 9일과 16일 나누어서 치러졌다.
  • 외국인 선수는 5명 보유에 5명 엔트리 등록이 가능하지만, 동시에 그라운드에서 뛸 수 있는 선수는 3명으로 제한되어 있었다.[1]


리그 결과[편집]

전기리그[편집]

순위 승점 경기수 득점 실점 골득실
1 울산 현대 호랑이 울산 현대 호랑이 36 16 11 3 2 32 17 +15
2 포항 아톰즈 포항 아톰즈 35 16 10 5 1 24 12 +12
3 수원 삼성 블루윙즈 수원 삼성 블루윙즈 30 16 9 3 4 28 18 +10
4 부천 유공 코끼리 부천 유공 코끼리 20 16 5 5 6 28 29 -1
5 전북 다이노스 전북 다이노스 19 16 5 4 7 21 25 -4
6 전남 드래곤즈 전남 드래곤즈 18 16 5 3 8 18 29 -11
7 부산 대우 로얄즈 부산 대우 로얄즈 15 16 4 3 9 23 28 -5
8 안양 LG 치타스 안양 LG 치타스 15 16 4 3 9 21 28 -7
9 천안 일화 천마 천안 일화 천마 11 16 2 5 9 17 26 -9

후기리그[편집]

순위 승점 경기수 득점 실점 골득실
1 수원 삼성 블루윙즈 수원 삼성 블루윙즈 33 16 9 6 1 29 15 +14
2 부천 유공 코끼리 부천 유공 코끼리 28 16 8 4 4 27 22 +5
3 포항 아톰즈 포항 아톰즈 26 16 7 5 4 30 26 +4
4 부산 대우 로얄즈 부산 대우 로얄즈 21 16 5 6 5 22 23 -1
5 천안 일화 천마 천안 일화 천마 21 16 6 3 7 35 37 -2
6 전남 드래곤즈 전남 드래곤즈 18 16 4 6 6 22 24 -2
7 전북 다이노스 전북 다이노스 18 16 5 3 8 20 24 -4
8 안양 LG 치타스 안양 LG 치타스 17 16 4 5 7 23 28 -5
9 울산 현대 호랑이 울산 현대 호랑이 15 16 5 0 11 28 37 -9


챔피언 결정전[편집]


96 라피도컵 프로축구대회
울산 현대 호랑이 울산 현대 호랑이
1회 우승

득점 순위[편집]

순위 선수명 팀명 득점 경기수 교체수 경기당 득점
1 신태용 천안 일화 천마 18 24 3 0.75
2 세르게이 부천 유공 코끼리 17 28 8 0.61
3 노상래 전남 드래곤즈 12 28 13 0.43
4 윤상철 안양 LG 치타스 12 30 19 0.40
5 하석주 부산 대우 로얄즈 11 22 5 0.50
6 조셉 부천 유공 코끼리 11 28 9 0.39
7 박건하 수원 삼성 블루윙즈 11 28 0 0.39
8 스카첸코 안양 LG 치타스 11 31 2 0.35
9 라데 포항 아톰즈 11 32 4 0.34
10 황선홍 포항 아톰즈 10 13 2 0.77

도움 순위[편집]

순위 선수명 팀명 도움 경기수 교체수 경기당 도움
1 라데 포항 아톰즈 14 32 4 0.44
2 신홍기 울산 현대 호랑이 8 25 0 0.32
3 김경범 천안 일화 천마 8 27 4 0.30
4 김현석 울산 현대 호랑이 8 27 3 0.30
5 이상윤 천안 일화 천마 7 25 16 0.28
6 박남열 천안 일화 천마 7 29 5 0.24
7 노상래 전남 드래곤즈 6 28 13 0.21
8 박건하 수원 삼성 블루윙즈 6 28 0 0.21
9 윤정환 부천 유공 코끼리 5 15 1 0.33
10 샤샤 부산 대우 로얄즈 5 19 12 0.26

주요 기록[편집]

K리그 시상식[편집]

주요 수상
K리그 시즌 MVP 대한민국 김현석 (울산 현대 호랑이)
K리그 득점상 대한민국 신태용 (천안 일화 천마)
K리그 도움상 유고슬라비아 라데 (포항 아톰즈)
K리그 신인상 대한민국 박건하 (수원 삼성)
K리그 감독상 대한민국 고재욱 (울산 현대 호랑이)
K리그 시즌 베스트 11
GK 부문 대한민국 김병지 (울산 현대)
DF 부문 대한민국 윤성효 (수원 삼성)
대한민국 김주성 (부산 대우)
대한민국 허기태 (부천 유공)
MF 부문 루마니아 바데아 (수원 삼성)
대한민국 하석주 (부산 대우)
대한민국 김현석 (울산 현대)
대한민국 홍명보 (포항 아톰즈)
FW 부문 유고슬라비아 라데 (포항 아톰즈)
러시아 세르게이 (부천 유공)

선수단 목록[편집]

96년 팀별 등록 선수 명단[편집]

외국인 쿼터[편집]

외국인 쿼터
수원 삼성 블루윙즈 바데아 유리 아디 헨릭 데니스 알라올
울산 현대 호랑이 마니 아지마 브랑코 조란
천안 일화 천마 사리체프 겐나디 란코비치 논코비치 아그보 발레리
안양 LG 치타스 캄포스 사디크 스카첸코 사브첸코 자심
포항 아톰즈 라데 마말리 코놀 시모 드라간
전북 현대 다이노스 알렉세이 잔코 비탈리 고티 발랑가
전남 드래곤즈 안드레이 디아스 페트로 살람쇼 슈마로프 구즈노프
부천 유공 코끼리 샤샤 보리스 조셉 세르게이 알렉세이
디마
부산 대우 로얄즈 뚜레 일리치 샤샤 드라젠 마니치 아미르


에피소드[편집]

  • 프로축구연맹이 연고지 정착 원년으로 삼은 해이다. 기업명 대신 지역명을 쓰는 것이 일반화 되었고, 각 지방의 홈구장을 가지게 되었다[2]
  • 1996년 10월 24일 동대문에서 벌어질 예정이었던 후기리그 포항 아톰즈와 안양 LG의 경기가 비 때문에 연기됐다. 야구도 아닌 축구가 비로 연기되는 일이 있었다는 것이 신기.....[3]
  • 챔피언 결정전 역사상 가장 많은 경고와 퇴장이 나온 경기였다. 1차전 전반 44분 수원 삼성의 유리가 유상철을 가격하며 퇴장당했지만, 이것은 2차전에 비하면 세발의 피었다. 2차전에는 양팀 합쳐 57개의 파울 14장의 경고 5장의 퇴장카드가 나왔다. 수원은 33분 박충균이 경고누적으로 퇴장당했고 후반 8분 수원 바데아와 울산 윤재훈이 동시에 2번째 옐로카드를 받았다. 또 수원 윤성효가 심판을 밀쳤다는 이유로 레드카드를 받았고, 경기 종료 직전 울산 김상훈이 경고 2회로 그라운드에서 나왔다. [4]


같이 보기[편집]

참고[편집]

  1. 신생팀 수원 삼성은 96년 10월 2일 포항과의 원정경기에서 이미 뛰고 있던 바데아,유리,아디가 있음을 잊고 후반 12분 전재복을 대신하여 데니스를 교체투입, 규정위반으로 0대3 몰수패를 당했다.
  2. 하지만, 말이 연고지 정착이었지, 실제로 원년에 바로 정착되지는 못했다. 당시 서울을 연고지로 쓰던 유공, 일화, LG는 각각 부천 천안 안양의 연고지를 가지고 있었지만, 정작 경기하는 곳은 동대문, 목동 등 서울에서 했기 때문에 연고지가 바로 정착이 되지는 않았다
  3. 이 경기는 11월 5일 리그 마지막 경기로 펼쳐졌는데 안양이 최용수 스카첸코 서정원의 연속골로 안양이 3:0 완승을 거뒀다.
  4. 당시 주심이었던 정종 주심은 정규리그에서 수원이 기피신청을 했을정도로 수원에게 매우 불리한 판정을 하기로 유명했다. 당초 이 경기의 주심은 김진옥 주심이었지만, 어찌된 영문인지 경기 시작 12시간전 주심이 갑자기 바뀌었다는 통고를 했고, 수원은 항의할 새도 없이 2차전을 치르게 된 것이었다. 당시 축구인들은 신생팀이 우승하는 것을 매우 탐탁치 않게 여겼고, 바로 이러한 이유로 주심을 바꾼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기도 하였다. (관련링크: [1]) 다만 위의 주장은 심판이 자신들에게 유리한 판정을 주면 오심이건 뭐건간에 좋은게 좋은거지 하며 금방 잊어버리고, 불리한 판정만 기억하는 축구팬들 특성을 감안하면서 정제해서 들어야함이 옳다. 아무튼 이러한 일로 인해 충격을 받은 수원은 곧이어 벌어진 FA컵 결승전에서도 포항에 승부차기 패하며 준우승에 머무른다.